마켓컬리의 친환경 포장재 ‘컬리퍼플박스’. 사진 컬리
마켓컬리의 친환경 포장재 ‘컬리퍼플박스’. 사진 컬리

마켓컬리가 지난 5월 종이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도입한 보냉백 ‘컬리퍼플박스’가 소비자로부터 호평받고 있다. 냉장·냉동식품의 변질 우려를 낮추고, 스티로폼 박스나 종이 박스와 같은 포장재 폐기물 발생량을 크게 줄였기 때문이다.

마켓컬리는 서비스 초기부터 ‘지속 가능성’을 강조해 왔다. 어떻게 하면 스티로폼이나 비닐 포장재 사용량을 줄일 수 있을지가 가장 큰 숙제였다. 고민 끝에 마켓컬리는 2019년 종이 포장재만 사용하는 ‘올페이퍼 챌린지’를 시작했다.

스티로폼보다 보온·보냉성은 떨어지지만 미세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종이 포장재의 높은 재활용성도 주목했다. 모든 배송을 새벽에 완료할 정도로, 제품 배송 시간이 짧기에 가능한 도전이었다.

기술적으로도 보완했다. 두 개의 종이박스 사이에 형성된 공기층이 냉기를 머금게 해 -18℃ 상태를 14시간까지 유지할 수 있도록 포장 방식을 개발했다. 해당 기술은 포장 기술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인 ‘2021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는 성과를 냈지만, 종이 포장재 사용량이 급격히 늘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냉동식품, 냉장식품, 상온식품 등 식품 특성에 따라 사용하는 박스가 달라, 종이 포장재 사용량이 급증한 것이다. 이에 대안으로 나온 게 ‘컬리퍼플박스’다.

컬리퍼플박스는 가로 45㎝, 세로 30㎝, 높이 35㎝로 약 47L 용량의 보냉백이다. 크기는 넉넉하지만, 무게는 135g으로 가볍다. 상온 28℃ 기준으로 냉장 제품은 약 12시간 동안 10℃를, 냉동 제품은 11시간 동안 -18℃를 유지할 수 있다. 마모 테스트 500회 이상, 문지름 테스트 5만 회 이상을 견딜 수 있을 정도로 튼튼한 소재로 만들어, 재활용률을 높였다.

마켓컬리가 컬리퍼플박스 출시 100일 동안 감축한 종이박스의 양은 106만㎡에 이른다. 이는 축구장 150개 면적이다. 비닐도 7.4t 줄였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배송 포장재를 개선하는 데에서 한발 더 나아가 식품에 직접 닿는 상품 포장재까지 친환경 소재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켓컬리는 판매 상품 선정 시에도 친환경성을 따진다. 유기농, 무농약 등 유해물질 사용을 최소화한 친환경 상품, 동물의 사육 과정을 중시하는 동물복지 상품, 해양 환경 파괴를 최소화하는 MSC 수산물 등 친환경 상품을 우선 입점 대상으로 삼고 있다.

마켓컬리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주요 축인 사회적 요소와 관련해선 ‘건강한 유통 체계 확립’에 방점을 두고 있다. 가장 먼저 생산자와 공정하고 투명한 거래를 위해 100% 직매입 구조를 도입했다. 제품 관리·유통·판매는 마켓컬리가 맡고, 생산자는 오로지 상품 개발과 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은 고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회사 내 ‘공정관리전문팀’을 통한 중소 업체에 대한 컨설팅도 지원한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사전에 예측한 판매 수량만큼 생산자로부터 미리 상품을 매입해, 생산자의 비용 부담을 줄이고 있다”면서 “환경을 보전하고 사회에 기여하는 상품을 소싱하고, 생산자가 좋은 상품을 만드는 데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해 유통 생태계를 선순환 구조로 만들겠다는 게 컬리가 생각하는 ‘지속 가능한 유통’”이라고 말했다.

윤희훈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