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다시 비트코인이 무섭게 치솟으면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관한 관심도 덩달아 커졌다. 여기에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세계적으로 막대한 유동성이 공급되자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가 새로운 투자자산으로 주목받았다. NFT는 이제 단순히 미래 투자자산을 넘어 경제 키워드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NFT란 다양한 예술 작품이나 수집품 등을 블록체인상에 나타내는 디지털 파일을 뜻하며, 암호화폐로 거래된다. 파손이나 노화 우려가 없고, 모조품 제작이나 불법 복제가 불가능해 NFT 인기가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2021년 초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의 NFT 작품이 크리스티 경매에서 800억원이 넘는 금액에 낙찰된 건 NFT 가치를 가늠할 수 있게 해준 신호탄이었다. 바다 건너 먼 곳에서 찾을 필요도 없다. 미술계뿐만 아니라 엔터 업계에서도 NFT와 팬덤 서비스를 결합하고 있다. 최근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하이브와 SM엔터테인먼트에서도 NFT 관련 사업을 준비한다고 밝혔다. 국내 굴지의 삼성그룹도 NFT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이렇게 인기가 뜨겁다는 NFT에 발을 들이고 싶은데, 그 방법을 몰라 헤매는 사람에게 책 ‘NFT 사용설명서’는 길라잡이가 될 것이다. 이 책은 저명한 디지털 기업가인 두 저자가 NFT 세계로 들어오기 위한 단계를 차근차근 짚어주는 입문서다. 맷 포트나우는 변호사이자 스타트업 창업과 매각을 모두 경험한 IT 전문가다. 스리 스투지스(The three Stooges) 같은 상징적인 브랜드의 공식 NFT를 제작했다. 큐해리슨 테리는 세계 최초의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아트 마켓플레이스인 23VIVI의 공동 창업자다.



최초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가 NFT로 발행돼 10만7000유로(약 1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EPA연합
최초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가 NFT로 발행돼 10만7000유로(약 1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사진 EPA연합

두 저자도 NFT 입문이 얼마나 어려운지 인정한다. 두 저자는 책에서 “NFT가 각종 암호화폐 전문 용어로 뒤덮인 존재다 보니 관련 분야의 전문가가 아닌 이상은 지레 겁을 먹을 수도 있다”면서도 “NFT는 생각보다 간단하다”며 독자를 안심시킨다. 이 책은 독자가 실제로 NFT를 만들고 거래할 수 있게 도와주는 워크북 역할도 한다. 어떤 것이 NFT가 될 수 있는지, 어디에서 NFT를 볼 수 있는지, 기본적인 사항은 물론 NFT를 구매하기 위한 메타마스크 지갑 만들기부터 이더리움 구매를 위한 업비트 가입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하나씩 따라 할 수 있도록 했다.

2021년은 NFT 가능성을 발견한 해지만, 전문가들은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NFT 시장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본다. 두 저자는 지금 NFT에 관심 갖는 사람이 ‘초기 이용자’라면서 적극적으로 NFT 시장에 들어오라고 독려한다. 저자들은 “세계 최대 NFT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시의 2021년 8월 현재 활성 사용자(active users)는 고작 13만 명”이라며 “전 세계 인터넷 인구가 40억 명쯤 된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아직 NFT의 시대는 제대로 열리지도 않았다”고 말한다.


plus point

투자로서의 NFT는 어떨까

“NFT가 유망한 투자처인가요?” 이 질문에 두 저자는 “결국 고위험, 고수익으로 귀결된다”고 답한다. NFT가 초기 단계고 앞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믿는다면 NFT는 괜찮은 투자처다. 그러나 NFT가 괜찮은 투자처라고 해서 모든 NFT가 괜찮은 건 아니다. 그럼 결국 투자하기 좋은 NFT를 골라내야 한다. 이는 다른 투자 자산을 고를 때와 같다. 미술 작품과 마찬가지로 유명작가의 작품은 무명작가의 작품보다 수요가 많고 가치가 높거나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무명작가가 어느 순간 유명해진다면 그 작품의 가치 상승 폭은 훨씬 더 클 것이다.

두 저자는 ‘수집형 NFT 투자’를 선호하는 유형을 소개한다. 무명작가의 NFT는 유명작가의 NFT보다 저렴하므로 이를 여러 개 사두고 하나가 ‘잭팟’을 터뜨리기를 기다리는 것이다. 이 방법은 위험을 분산할 수도 있으며, 그중 하나가 큰 수익을 내면 다른 NFT 투자 비용을 고려하더라도 꽤 이익을 거둘 수 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