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딱한 사무실의 분위기가 옷 한 벌로 바뀐다. 남성들도 패션에
민감해진 요즘, 답답한 넥타이와 정장을 벗고 비즈니스와 여가 활동을
동시에 연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 캐주얼 룩’이 인기를 끌고 있다.

 



1, 2.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2012년 S/S 비즈니스 캐주얼 룩

3. 보스 블랙 맨의 2012년 S/S 비즈니스 캐주얼 룩


비즈니스 캐주얼이란 캐주얼한 옷을 차분한 분위기로 맵시 있게 입는 스타일을 말한다. 단정함을 잃지 않으면서도 활동성을 높이고, 보는 사람에게도 편안함을 주는 코디법이다. 특히 겨울 내내 입었던 어둡고 무거운 컬러의 옷들과는 달리 얼굴 톤이 밝아 보이는 컬러의 재킷들로 연출하면 좋다.

비즈니스 캐주얼은 보통 재킷에 타이 착용이 필요 없는 타이프리 셔츠와 라운드 넥 티셔츠를 매치하는 경우가 많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에서 준비한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보면 가장 쉽게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알 수 있다. 가볍고 밝은 파스텔 톤 컬러와 모던하면서도 샤프한 느낌의 블레이저와 팬츠들이 무심한 듯 우아한 남자의 비즈니스 룩을 제시한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스트라이프 패턴 실크 소재 블레이저와 신축성 있는 면 폴로셔츠, 핑크 톤 팬츠로 매치한 룩도 눈여겨 볼 만 하다. 모카신으로 편안함을 강조했으며, 폴로셔츠 사이 실크 프린트 스카프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보스 블랙 맨’에서 준비한 캐주얼 시크(Casual-Chic) 룩도 눈여겨 볼 만하다. 비즈니스와 휴가를 위해 전 세계를 바쁘게 여행하는 남자로부터 영감을 받아 제작한 컬렉션으로 활동적이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자아내는 핑크 컬러 린넨 재킷과 부드러운 느낌의 블루 셔츠가 조화를 이룬다. 여기에 밝은 컬러감의 그레이 치노 팬츠와 스웨이드 소재 슈즈로 편안하면서도 시크한 스타일을 표현해 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에서는 싱글 버튼이나 더블 재킷에 안감이나 심지, 패드를 생략해 가벼운 테일러링의 재킷을 선보였다. 바지 밑단으로 내려갈수록 좁아지는 독특한 팬츠로 코디해 색다른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완성시켜 준다. 빛이 바랜 듯 한 컬러의 재킷과 반짝이는 소재로 만든 니트들도 눈여겨보자. ‘바나나 리퍼블릭’에서도 무심한 듯 디테일이 살아 있는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제안했다. 계절이 바뀌고 날이 따뜻해지면서 슈트에도 편안함이 필요할 때가 됐듯, 바나나 리퍼블릭에서 제안하는 비즈니스 캐주얼 룩들에 시선이 집중된다.

재킷과 레이어드 해 입기 좋은 아이템은 셔츠와 니트가 있다. 이때 화려한 컬러를 선택해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재킷 없이도 멋진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에서는 숄 칼라가 달린 캐시미어 카디건과 대비되는 컬러의 면 저지 폴로셔츠가 댄디 룩을 만들어 냈다. 가방과 워커 등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자.



 

 

1. 바나나 리퍼블릭의 2012년 S/S 비즈니스 캐주얼 룩

2·3.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2012년 S/S 비즈니스 캐주얼

체크 패턴 재킷과 소품으로 연출

올해에는 전체적으로 체크 패턴 비즈니스 캐주얼 룩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체크 패턴 재킷이나 셔츠는 클래식하면서도 동시에 스마트해 보이는 느낌을 준다. 하지만 이런 체크 패턴 재킷과 셔츠는 어떤 아이템과 어떻게 스타일링 하느냐에 따라 성패가 갈린다. 자칫 촌스러워 보이거나 반대로 세련된 느낌을 줄 수도 있기 때문에 스타일링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체크 패턴 재킷과 이너를 매치할 때에는 체크 패턴 자체만으로도 화려하므로 되도록 패턴이 없는 이너를 선택하는 것이, 하의를 고를 때에는 체크 패턴 중 한 가지 컬러나 또는 그와 비슷한 하의를 고르는 것이 좋다.

예를 들면 네이비와 와인 컬러가 섞여 있는 재킷이라면 비슷한 컬러인 데님 팬츠를 매치하면 더욱 멋스럽고 센스 있는 룩을 연출 할 수 있다. 바나나 리퍼블릭에서 준비한 체크 패턴 재킷 코디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화이트 기본 셔츠와 아이보리 브이넥 카디건, 네이비 팬츠와 베이지 톤 슈즈는 편안한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연출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

비즈니스 캐주얼 코디를 완벽하게 만드는 데는 소품만큼 중요한 것도 드물다. 정장용 구두보다는 로퍼 스타일의 보트 슈즈나 유행하는 스니커즈를 신는 것이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만드는 중요한 팁이 된다. 봄을 느끼기에 더 없이 좋은 다채로운 컬러의 행커치프와 머플러, 안경 등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면 재킷 하나로도 멋진 비즈니스 캐주얼 룩을 연출할 수 있다.

1. 알프레드 던힐의 바람막이 점퍼 룩

2. 브리오니의 산뜻한 오렌지 컬러 실크 블루종

 

 

 

3.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제냐 스포츠에서 제작한 초경량 라이트 쉘 블루종

4. 니나리치 맨의 블루 컬러 바람막이 점퍼 블루종

바람막이 점퍼로 연출

종전 ‘비즈니스 캐주얼은 재킷과 셔츠, 면바지를 입는 것’이라는 기본 룰이 자리 잡고 있었던 게 사실이다. 비즈니스 룩과 레저 룩을 하나로 합쳐 놓은 듯한 바람막이 점퍼(브레이커 점퍼)로 틀에 박혀 있는 비즈니스 캐주얼 룩에서 벗어나 보자.

바람막이 점퍼야 말로 레저는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활용할 수 있고, 비즈니스 복장으로도 일의 능률을 올릴 수 있는 실용적인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겠다. 봄과 여름의 경계에서 오는 변화무쌍한 환절기 날씨에도 멋과 함께 충분히 기능성까지 겸비한 룩을 만들어 준다.

많은 명품 남성 패션 브랜드에서도 올 봄 센스 있는 남자들을 위한 바람막이 점퍼를 출시했다. ‘브리오니’에서는 산뜻한 오렌지 컬러의 실크 블루종을 준비했다. 블루종이란 등을 불룩하게 한 점퍼 상의를 의미한다. 가벼운 소재의 블루종은 심플한 티셔츠나 캐주얼 셔츠, 니트와 함께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별다른 디테일 없이도 시선을 사로잡는 오렌지, 와인, 스카이 블루 3가지 컬러로 준비했다.

 ‘니나리치 맨’에서도 블루 컬러 바람막이 점퍼 블루종을 준비했다. 스포티한 스타일로 허리까지 오는 짧은 기장의 집-업 점퍼 제품이며, 니트로 처리한 네크라인과 밑단으로 활동성을 강조했다. 발수 가공 처리된 나일론과 가볍고 내구성이 뛰어난 소재로 비가 오는 날에도 입을 수 있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어번 스포츠웨어 브랜드, ‘제냐 스포츠’에서도 초경량 ‘라이트 쉘’ 블루종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을 준비했다. 스포티하면서도 동시에 도시적인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디자인과 기능성이 돋보이는 점퍼다. 밝고 강렬한 컬러는 물론 원단부터 지퍼에 이르기까지 모든 요소에서 경량화에 초점을 맞추고 디자인해 깃털처럼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재킷의 칼라를 더 높게 디자인하고, 주머니 역시 방수 기능성 지퍼와 원단을 사용해 외부 공기 유입과 그로 인한 체온 손실을 추가로 막아준다. 또한 활동성과 편안한 착용감을 극대화해 골프 웨어는 물론 전천후 스포츠 웨어로도 활용할 수 있다.

바람막이 점퍼와 함께 하의는 클래식한 컬러감의 면바지나 깔끔한 청바지를 매치해 보자. 캐주얼한 셔츠와 함께 입으면 깔끔하고 편안한 착용감이 돋보일 것이며, 사무실에서 나서면 바로 여행을 떠나도 좋을 만큼 세미 캐주얼한 비즈니스 룩을 만들어 줄 것이다. 빈티지하고 클래식한 느낌의 워커로 자칫 들떠 보이는 분위기를 절제하고, 격식이 갖춰진 차분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해 보는 것도 좋겠다.

김가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