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는 봄을, 남자는 가을을 탄다’는 말이 있다. 성취감이 강한 남자에게 있어 가을은 허무함을 쉽게 느끼고,
누군가에게 의지하고 싶어지는 계절이라고 한다. 그래서 남자에게 가을이란 ‘사랑에 빠지기 좋은 계절’인 모양이다.
이번 가을에는 세계 미술사를 길이 빛낸 빈센트 반 고흐(Vincent van Gogh)와 폴 고갱(Paul Gauguin)
두 거장이 생전 가장 사랑했던 지역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프랑스 아를(Arles)과 남태평양의 섬 타히티(Tahiti)가 바로 그곳이다.

1.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인 ‘밤의 카페테라스’의 실제 장소인 ‘카페 라 뉘’의 야경으로 고흐가 그렸던 카페는 사라지고, 현재의 카페는 고흐의 그림을 보고 복원한 것이다.

2. 프랑스 아를에 위치한 멩시다리. 3. 프랑스 오르세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반 고흐의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1888년 작. 4. 빈센트 반 고흐의 ‘밤의 카페테라스’, 1888년 작.

빈센트 반 고흐가 사랑한 프랑스 아를

33세의 짧지만, 강렬했던 삶을 살고 간 천재 화가 빈센트 반 고흐가 생애 가장 사랑했던 곳은 프랑스 ‘아를’이다. 그가 대표작들을 많이 내 놓았던 곳도 바로 이곳이다. 아를은 반 고흐의 작품으로도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지만, 로마의 유적이 많이 남아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콜로세움과 비슷한 구조의 원형 경기장도 과거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반 고흐의 화려하고 톡톡 튀는 색감의 작품들은 미술을 잘 아는 사람이 아닐지라도 대중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반 고흐가 살아 있을 때, 그는 미술계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불우한 삶을 살았다고 한다.

“아를은 천상에서나 볼 수 있을 듯한 푸른색과 노란색의 조합이다.”

동생 테오의 권유에 따라 프랑스 파리에서의 생활을 정리하고 아를에 온 반 고흐가 편지에 남긴 말이다. 아를의 푸른 하늘과 싱그러운 노란색의 빛에 반한 반 고흐는 이런 행운은 전에 없었다면서 만족하고 희망에 부풀었다고 한다. 바로 이때 고흐는 폴 고갱을 만난다. 1888년 고흐의 동생인 테오의 제안으로 고갱과 고흐는 함께 하게 된다. 하지만 미술사를 통틀어 가장 유명하고 개성적인 두 거장의 짧은 동거는 2개월 만에 끝난다. 너무 강한 성격의 소유자였던 둘의 만남은, 고흐의 ‘귀 절단 사건’을 계기로 마침표를 찍게 된 것이다. 고흐는 그후 아를에 있는 정신병원에 입원하게 됐고, 병원에서 퇴원하자마자 자살로 33세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

비록 짧았지만 열정적이었던 반 고흐의 삶은 프랑스 아를에 녹아 있다. 지금도 아를에 가면 반 고흐 그림의 배경이 됐던 카페를 복원한 곳과 그가 입원했던 병원 등이 남아 있다. 반 고흐 그림 속 장면이 그대로 유지돼 있는 프랑스 아를로 여행을 떠나보자. 그의 대표작인 ‘밤의 카페테라스’를 두고 그는 여동생에게 이렇게 편지를 남겼다.

“푸른 밤, 카페테라스의 커다란 가스등이 불을 밝히고 있어. 그 위로는 별이 빛나는 파란 하늘이 보여. 바로 이곳에서 밤을 그리는 것은 나를 매우 놀라게 하지. 특히 이 밤하늘에 별을 찍어 넣는 순간이 정말 즐거웠어. 기 드 모파상의 소설 ‘벨 아미(Bel Ami)’는 대로의 밝게 빛나는 카페들과 함께 파리의 별이 빛나는 밤에 대한 묘사로 시작되는데, 이 장면은 내가 방금 그린 것과 같은 거야.”

프랑스 완전 일주 11일 일정

가격 : 529만원, 유아(만2세 미만) 55만원

일정 : 9월 6일(목)~16일(일) 외 매주 목요일 출발

코스 : 파리-도빌-아로망쉬-몽생미셀-보르도-카르카손

          -아비뇽-아를-액상프로방스-니스-모나코 등

특징 : 독실 사용할 경우 80만원 추가

관람 : 아를 최대의 기념물 로마 시대 고대 경기장 관람, 고흐의 작품 ‘밤의 카페테라스’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카페가 있는 ‘포룀 광장’ 관광, 자신의 손으로 귀를 잘라내 고흐가 입원해 있던 병원 자리에 들어선 ‘에스파스 반 고흐 문화센터의 정원’ 등

참고 : 유류할증료 및 TAX 불포함

- 눈부시게 아름다운 해변과 깨끗한 물을 자랑하는 타히티

- 폴 고갱의 ‘마리아를 경배하며’ 1891년 작,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 폴 고갱의 ‘죽음의 정령이 지켜보다’ 1892년 작. 그의 애인인 테하마나가 모델이다.

- 타히티에서 만날 수 있는 수상 방갈로

폴 고갱이 영감과 자유 찾은 타히티

많은 예술가들이 자신만의 영감을 얻기 위해 떠난다. 마치 역마살이 낀 것처럼 한 곳에서 오래 머무르지 못하고, 영감과 기교를 얻기 위해 움직인다. 세계 각지의 예술가들이 프랑스 파리로 꿈을 찾아 올 때, 그곳에서 태어난 화가 폴 고갱이 향한 곳은 남태평양 섬 ‘타히티’였다.

폴 고갱의 위대한 60여 점의 명작을 잉태한 곳, 타히티의 정식 명칭은 남태평양의 섬 프렌치폴리네시아다. 보통 사람들은 타히티를 영화 ‘러브어페어’의 배경이 된 곳으로 기억한다. 이 영화는 비행기 엔진 고장으로 비상착륙하자 승객 전원이 여객선을 옮겨 타고 인근 섬으로 옮겨가고, 그 과정에서 사랑에 빠진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일생에 한번 운명처럼 다가오는 사랑, 그 달콤한 무대가 된 곳이 바로 타히티다. 폴 고갱의 눈을 통해서도 타히티는 사랑의 섬이었다. 그는 13년이나 타히티에 머물며 순수한 자연의 색채를 화폭에 담았다. 때문에 그의 작품들은 그 자체로 원시의 자연, 타히티와 같다.

처음 고갱이 타히티에 오게 된 데는 이유가 있었다. 프랑스인에게 프렌치폴리네시아는 남태평양에 새로 건설한 뉴 프랑스였다. 1889년 파리 만국박람회를 찾은 고갱은 ‘식민지 관’에서 만난 인도네시아 자바 섬 원주민의 춤과 원색 의상에 눈이 번쩍 뜨였다. 비로소 자신이 찾던 것이 ‘문명 이전 역사로의 회귀’인 것을 알아챈 그는 2년 후 타히티로 떠난다. 바로 이때가 4년 반 동안의 또 다른 프랑스 화가 반 고흐와의 교우에 마침표를 찍은 때다. 타히티에 도착한 고갱은 과거의 모습이 남아 있는 섬의 한 오두막에 살면서 타히티인인 한 여인을 애인 겸 모델로 삼는다.

“전원에 널려 있는 눈부신 모든 것이 나를 눈멀게 만들었다.”

1891년 6월 타히티에 도착한 고갱이 한 말이다. 첫 눈에 사랑에 빠진 타히티를 떠날 수 없었던 고갱은 이곳에서 1903년 홀로 숨을 거둘 때까지 자연의 색채를 계속해서 그림으로 승화시켰다.

타히티·보라보라 st. Regis 워터 방갈로 6일 일정

가격 : 499만원

일정 : 9월17일(월)~22일(토) 외 매주 월요일 출발

코스 : 도쿄-타히티-보라보라섬(3)-타히티(1)-기내(1)-동경

특징 : 타히티 항공, 디럭스 워터 빌라로 업그레이드 가능

참고 : 유류할증료 및 TAX 불포함

타히티·보라보라 허니문 힐튼 누이 오버 워터 빌라 6일 일정

가격 : 469만원

일정 : 9월24일(월)~29일(토) 외 매주 월요일 출발

코스 : 도쿄-타히티-보라보라섬(3)-타히티(1)-기내(1)-동경

참고 : 유류할증료 및 TAX 불포함

김가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