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AFP연합
사진1. 사진 AFP연합
사진2. 사진 로이터연합
사진2. 사진 로이터연합
사진3.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AP연합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4월 27일 (현지시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붐비지 않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지침을 내렸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미 보건 당국의 지침 이후 백악관 잔디밭으로 코로나19 대응 연설을 하러 나오며 연단에서 마스크를 벗는 모습을 연출했다(사진2). CDC에 따르면 4월 28일 기준 미국 인구의 30%에 달하는 9800만 명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고, 43%인 1억4270만 명이 적어도 한 차례 접종을 했다. 4월 29일로 취임 100일을 맞이한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세계 최대 확산국을 백신 접종 선진국으로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백악관 출입기자단과의 짧은 문답을 마친 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정부 발표 이후 한 남성이 미 수도 워싱턴D.C.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운동하고 있다(사진1). 앞서 4월 26일 앤디 슬라빗 미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선임고문은 “미국이 6000만 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사진3)을 이용 가능할 때 다른 나라에 내놓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