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사진 블룸버그
사진1. 사진 블룸버그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2. 사진 AP연합
사진3. 사진 AFP연합
사진3. 사진 AFP연합

인구의 절반 이상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이스라엘이 ‘집단면역’에 나섰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12월부터 화이자 백신 등으로 접종을 시작해 4월 5일(이하 현지시각)까지 인구(약 930만 명)의 52%에 해당하는 483만여 명이 2회 차 접종까지 마쳤다. 이스라엘은 지난 2월부터 단계적으로 코로나19 봉쇄를 해제했고, 식당·호텔·박물관·극장 등 상업 및 공공시설의 정상 운영을 허용했다. 3월 5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있는 블룸필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 콘서트에서 마스크를 쓴 관객들이 춤을 추고 있다(사진1).

이스라엘은 백신 접종자와 감염 후 회복자에게 ‘그린 패스’라는 증명서를 발급해 실내 영업장과 문화 이벤트, 종교시설 등을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이스라엘 국립극장 하비마에서 4월 4일 배우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사진2). 이날 공연엔 백신을 맞은 그린 패스를 보유한 관객만 입장이 허용됐다.

4월 5일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스라엘 정부가 14일쯤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는 국민 절반 이상이 백신을 접종한 상태에서 집단면역 실험을 시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1차 백신 접종률이 46.4%인 영국도 4월 열리는 축구 경기, 콘서트 등을 대중에게 개방하고,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면역 실험’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존슨 총리가 4월 7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 있는 한 서핑 숍을 방문했다(사진3).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