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상업 운전에 돌입한 요르단 타필라(Tafila) 풍력 발전소. 여수산업단지 DL케미칼 공장 전경. 사진 DL
왼쪽부터 상업 운전에 돌입한 요르단 타필라(Tafila) 풍력 발전소. 여수산업단지 DL케미칼 공장 전경. 사진 DL

지주사 체제로 올해 1월 공식 출범한 DL이 친환경 신사업을 발굴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DL은 건설과 석유화학, 에너지 등 그룹 역량을 집중해 분야별 친환경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글로벌 탄소중립 기조에 발맞춰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주주 가치를 제고할 계획이다.

DL의 핵심 계열사인 건설사 DL이앤씨는 수소에너지와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CCS) 등 친환경 분야 신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이 분야의 자체 운영사업 발굴에도 나서 향후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으로 삼는다는 게 DL이앤씨의 계획이다. DL이앤씨는 현대오일뱅크와 함께 국내 최대 규모 친환경 건축 소재 생산 설비를 상용화하고 이를 통해 생산된 제품을 건설 현장에 도입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친환경 신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 중국 수처리 플랫폼 선도 기업인 유나이티드 워터(United Water)에 지분을 투자했다. 이번 투자로 ESG 분야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물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중국의 수자원 확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석유화학 부문 계열사인 DL케미칼은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DL케미칼은 3년 동안 진행된 자체 연구를 통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차세대 메탈로센 폴리에틸렌 개발에 성공했다. 차세대 메탈로센 폴리에틸렌은 원재료뿐만 아니라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까지 줄일 수 있어 가장 현실적인 친환경 대안으로 평가받는다. 또 친환경 고부가가치 사업개발을 위한 인수합병(M&A)과 합작사 설립도 진행하고 있다. DL케미칼은 2020년 친환경 합성고무 제조업체 카리플렉스(Cariflex)를 인수했다. 카리플렉스가 생산하는 합성고무와 라텍스는 수술용 장갑과 주사 용기 고무마개 등 주로 의료용 소재로 사용된다. 더불어 DL케미칼은 미국 렉스택(REXtac)과 함께 올해 합작법인을 설립해 친환경 접착 소재 사업에 진출한다.

민자 발전 사업을 담당하는 DL에너지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칠레, 파키스탄, 요르단 등 총 7개국에서 LNG‧풍력‧태양광발전소 등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DL에너지는 요르단 타필라(Tafila) 풍력발전소를 준공하고 상업 운전에 돌입했다. DL에너지는 발전소 운영으로 얻은 매출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공급에 따른 탄소배출권 거래로 추가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배원복 DL 대표는 “올해 1월 지주사 체제로 새롭게 탄생한 DL은 고객과 사회에 더 큰 가치를 제공하는 ESG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끊임없는 혁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