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11월 1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 2022’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11월 1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 2022’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기후 변화 위기와 에너지 빈곤 해결을 위한 과감한 결단과 리더십이 필요한 시점이다. 각국 정부와 기업은 각자의 역할을 다해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11월 1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 2022’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속 가능한 에너지 솔루션 도입”을 강조했다. B20 서밋은 주요 20개국(G20) 정책협의 과정에 경제계 권고를 전달하기 위해 구성된 민간 경제단체 및 기업 협의체로, G20 정상회의 직전에 개최된다. 13일부터 이틀간 열린 올해 B20 서밋에는 G20 주요국 정상뿐 아니라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이사회 의장, 쩡위췬 CATL 회장 등 주요 기업인과 국제기구 관계자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수소 에너지 도입 더 나은 미래 제공

정 회장은 ‘에너지 빈곤 및 공정하고 질서 있는 지속 가능한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그는 “전 세계가 기후 변화 위기에 직면했다”며 “온실가스의 주요 원인인 화석연료에서 벗어나는 것은 지금까지 쉽지 않았고, 앞으로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을 비롯한 자동차 기업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재생에너지에 투자하고 있지만, 업계의 노력만으로는 이를 이뤄낼 수 없다”며 “모두가 협력해 지속 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촉진할 해결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또 “기후 변화만이 지속 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해야 하는 유일한 이유는 아니다”며 “글로벌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고, 에너지 빈곤으로 공동체의 안전·건강·복지 그리고 더 나은 미래가 위협받고 있다”고 했다.

미래 청정에너지로 수소의 가능성도 언급했다. 정 회장은 “재생에너지는 공급·저장 등 여러 장벽이 있지만, 수소는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수소 같은 지속 가능한 에너지를 더 빨리 도입할수록 다음 세대에 더 나은 미래를 제공할 수 있다. 지금은 과감한 결단과 리더십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했다.


현대차, 모든 가치사슬 탄소 중립 전략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의 탄소 중립(net zero·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만큼 흡수량도 늘려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늘어나지 않는 상태) 전략도 소개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부품 구매부터 제조, 물류, 운행, 폐기 및 재활용까지 모든 가치사슬에서 탄소 중립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현대차그룹은 2040년까지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탄소 배출 없는 전동화 차량만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2045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에서 필요한 전력 수요를 100%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바다에서 수거된 플라스틱을 차량 생산에 이용하는 방식으로 생태계 복원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그는 “기업이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새로운 자원과 기술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글로벌 리더의 강력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 뉴스1
왼쪽부터 사티아 나델라 MS CEO,페터르 베닝크 ASML CEO, 무함마드 빈 살만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사진 연합뉴스·뉴스1
왼쪽부터 사티아 나델라 MS CEO,페터르 베닝크 ASML CEO, 무함마드 빈 살만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사진 연합뉴스·뉴스1

이재용 회장, MS·ASML CEO 글로벌 거물 잇단 회동
‘JY 네트워크’ 강화…첨단장비 확보
AI·메타버스 등 미래 신사업 협의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 페터르 베닝크 ASML CEO,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등 최근 한국을 찾은 글로벌 정·재계 인사들을 만나 비즈니스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0월 27일 회장 취임 후 ‘JY(이재용) 네트워크’를 강화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경영 행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1월 17일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15일 나델라 CEO를 만나 반도체, 인공지능(AI),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등 미래 기술 및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에는 베닝크 CEO와 초미세 반도체 공정에 필수인 ASML의 극자외선(EUV) 노광 장비 공급 관련 논의를 했다. 베닝크 CEO는 전날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ASML 반도체 클러스터’ 기공식 참석차 방한했고, 주요 고객인 삼성전자를 이끄는 이 회장을 찾았다.

이 회장은 17일 방한한 빈 살만 왕세자와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등과 회동해 5000억달러(약 668조원)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 ‘네옴시티’ 사업 관련 협력을 논의했다.


강신숙 신임 수협은행장 내정자. 사진 수협은행
강신숙 신임 수협은행장 내정자. 사진 수협은행

차기 수협은행장에 강신숙 내정
첫 女 행장, 현장 경험 풍부 ‘영업통’

차기 수협은행장에 강신숙 수협중앙회 금융담당 부대표가 내정됐다고 11월 15일 수협은행 행장추천위원회가 밝혔다. 김진균 현 행장에 이어 수협은행 두 번째 내부 출신 행장이자, 첫 여성 행장의 탄생을 예고한 것이다.

강 신임 행장 내정자는 1979년 전주여상을 졸업하고 수협중앙회에 입사했다. 이후 개인고객부장, 심사부장, 중부기업금융센터장, 강북지역금융본부장, 강남지역금융본부장, 마케팅본부장 등을 거치며 현장 경험이 풍부한 ‘영업통’으로 평가받는다. 고객의 취미, 가족 관계, 투자 성향 등 다양한 정보를 데이터화하고 분석해 영업 전략을 짜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강 신임 행장은 최연소 여성 부장, 최초 여성 본부장, 최초 여성 상임이사 등 ‘여성 최초’라는 타이틀을 쓴 입지전적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강신숙 신임 행장은 밑바닥에서 시작해 최고경영자(CEO) 자리까지 오른 수협의 산증인”이라고 설명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