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사진 고성민 기자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사진 고성민 기자

제네시스가 브랜드 최초의 왜건 모델 ‘G70 슈팅브레이크’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왜건의 무덤’이라 불리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i40(2011년 출시)’ 이후 11년 만에 나오는 왜건 신차다. 현재 판매 중인 유일한 국산 왜건 차량이기도 하다.

G70 슈팅브레이크를 몰고 서울에서 근교까지 약 100㎞를 달렸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기본(프리미엄) 모델과 스포츠 모델 등 두 가지 트림이 있는데, 이 중 스포츠 모델로 주행했다.

슈팅브레이크는 국내에서 생소한 용어인데, 차종을 분류하는 명칭 중 하나다. 사냥을 뜻하는 ‘슈팅(shooting)’과 짐칸이 큰 대형 마차를 의미하는 ‘브레이크(brake)’의 합성어다. 과거 19세기 유럽 귀족들이 사냥을 떠날 때 쓰던 마차를 슈팅브레이크라고 불렀고, 현대로 넘어오며 세단에서 트렁크를 넓힌 왜건 차종이 슈팅브레이크라는 이름을 물려받았다. 

유럽에선 요즘도 왜건의 인기가 높다. 모터원닷컴에 따르면, 작년 전 세계에서 팔린 왜건 약 160만 대 중 약 100만 대가 유럽에서 팔렸다. G70 슈팅브레이크도 제네시스가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 차종으로 개발해 작년에 유럽에서 먼저 출시한 모델이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세단 ‘G70’에서 트렁크 공간을 위로 확장했다. 전장(차 길이) 4685㎜, 전폭(차의 폭) 1850㎜, 전고(차 높이)는 1400㎜로 G70과 똑같지만, 트렁크 공간은 465L로 40% 넓혔다. G70과 달리 트렁크 접합부(힌지)를 앞쪽으로 배치해 트렁크 개방 면적을 극대화했다. 2열 시트를 4 대 2 대 4 비율로 완전히 접어 최대 1535L 적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골프백이나 스노보드, 서프보드도 충분히 들어가는 크기다. 세단의 안락함을 유지하며 SUV급 적재 공간을 갖춘 것이다.

G70 슈팅브레이크의 측면을 보면, ‘왜건은 못생겼다’는 편견이 깨진다. 루프(지붕) 라인에서 트렁크로 이어지는 선이 매끄럽고, 맨 끝에 돌출된 리어 스포일러(자동차의 지붕 끝이나 트렁크 위에 장착하는 날개 모양의 장치)가 날렵함을 더한다. 애초 쿠페형 스포츠 세단인 G70을 기반으로 한 모델이라 트렁크를 확장했음에도 뚱뚱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왜건에 익숙한 유럽 시장에선 정통 왜건보다 트렁크 공간이 좁다는 점이 아쉽게 느껴질 듯했고, 펑퍼짐한 외모가 혹평받으며 ‘왜건의 무덤’이 된 국내 시장에선 G70 슈팅브레이크의 매끈한 인상이 오히려 장점이 될 듯했다. 경쟁 모델인 BMW ‘3시리즈 투어링’이나 아우디 ‘A4 아반트’ 트렁크 적재 공간은 기본 약 500L다.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사진 제네시스·고성민 기자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사진 제네시스·고성민 기자

G70 슈팅브레이크의 전면은 G70과 생김새가 같다.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에서 영감을 받은 오각형 크레스트 그릴과 그릴 양옆 대각선으로 배치된 ‘두 줄 램프’는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제네시스의 패밀리룩이다. 

후면의 두 줄 램프 디자인은 변주를 줬는데, G70과 달리 G70 슈팅브레이크에선 트렁크 리드(덮개)까지 쭉 이어진다. 측면 뒤쪽부터 후면까지 유리창이 이어지는 ‘측후면 일체형 유리’를 도입한 것도 G70과 다른 점이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가솔린 2.0 터보 단일 파워트레인으로 출시됐다. 최고 출력 252마력, 최대 토크 36.0㎏f·m의 성능을 발휘한다. 주행 모드는 에코·컴포트·스포츠·스포츠 플러스·커스텀 등 5가지다. 복합 연비는 리터당 10.4㎞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시트 포지션이 상당히 낮아 마치 스포츠카를 운전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실제 252마력의 엔진은 주행에 부족함이 없고, 스포츠 모드로 주행하면 차체가 바닥에 낮게 깔리는 듯 역동적으로 주행한다. 

G70이 기아 ‘스팅어’와 함께 국내 대표 스포츠 세단으로 불린 이유를 납득했다. 재빠르면서도 서스펜션이 노면의 충격을 적절히 억제하는 덕분에 운전자에게 잔진동을 전달하지 않는다. 옆좌석에 동승자를 태운 주행에도 적합해 보였고, 고속 주행에선 세단의 장점인 정숙성과 안락한 시트감이 돋보였다. SUV의 실용성과 세단의 미학을 겸비한 차라는 느낌이 들었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2020년 출시한 G70을 기반으로 제작돼 2021년 유럽, 올해 6월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외부에선 그다지 느껴지지 않는 2년의 시차가 실내에선 보인다. 운전대와 대시보드에 있는 여러 버튼은 제네시스가 요즘 출시하는 신차 실내 디자인보다 꽤 구식이다. 

또 G70은 2.0 가솔린 터보 파워트레인과 함께 3.3 가솔린 터보 파워트레인(최고 출력 370마력, 최대 토크 52㎏·m)으로도 출시됐는데, 이 중 3.3 가솔린 터보 엔진이 G70 슈팅브레이크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점은 아쉽다. G70은 애초 전장이 4685㎜로 현대차 ‘아반떼(4650㎜)’보다 약간 긴 차여서, G70 슈팅브레이크도 2열 레그룸은 다소 좁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G70에서 선택할 수 없었던 캐번디시 레드, 한라산 그린, 카프리 블루 등 3개 색상을 포함해 총 9개 색상으로 구성됐다. 판매 가격은 기본(프리미엄) 모델 4310만원, 스포츠 모델 4703만원부터다. 

스포츠 모델은 주행 상황에 맞게 차량 감쇠력을 최적의 상태로 자동 제어해 주행 안정성과 승차감을 극대화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과 엔진 동력을 유지하며 안정적인 코너링을 돕는 차동제한장치를 탑재했다. 이와 함께 △19인치 미쉐린 타이어 및 스포츠 전용 휠 △스포츠 전용 천연 가죽 시트 △메탈 페달 및 풋레스트 △듀얼 머플러 등을 적용했다.

고성민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