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호 다올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상무) 고려대 물리학·경영대학원 석사, 전 NH아문디자산 운용 리서치본부장,전 대우증권 반도체애널리스트다올자산운용
송종호 다올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상무) 고려대 물리학·경영대학원 석사, 전 NH아문디자산 운용 리서치본부장,전 대우증권 반도체애널리스트 사진 다올자산운용

“결국 세계 경제의 패러다임을 바꿀 산업에 투자해야 한다.”

송종호 다올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은 11월 16일 인터뷰에서 탈세계화 시대의 투자 전략을 이같이 압축했다. 그는 “탈세계화 흐름에서도 투자의 원칙은 바뀌지 않는다”며 “과거 PC 혁명, 모바일 혁명처럼 모빌리티(이동 수단)와 AI(인공지능)가 앞으로의 10년을 이끌어갈 유망 산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세계화의 수혜를 본 기업들, 중국과 함께 성장한 산업들에 대한 투자는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삼성전자의 경우 경쟁사인 TSMC의 지정학적 리스크 때문에 오히려 미국과 협력이 더 강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우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