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영 법무법인 율촌 전문위원 서울대 조경학 학·석사, 서울대 환경대학원 협동과정 조경학 박사, 전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연구관 사진 최준영
최준영 법무법인 율촌 전문위원 서울대 조경학 학·석사, 서울대 환경대학원 협동과정 조경학 박사, 전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연구관 사진 최준영

“통합을 외치던 세계화는 끝났다. 미국부터 자국 우선주의 체제로 바꾸고 있다.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건 미국이며, 모두 이 판에서 움직일 수밖에 없다.”

최준영 법무법인 율촌 전문위원은 최근 조선비즈 주최로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서울에서 열린 ‘2022 글로벌 경제·투자포럼’에서 탈세계화가 세계 질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이렇게 전망했다. 지금 전 세계는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으로 유례없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 곡물과 에너지 주요 수출국인 두 나라가 전쟁을 벌이면서 공급처에 문제가 생긴 탓이다. 에너지 가격이 폭등하고, 식량 불안정이 심화하자 유럽부터 경제 위기에 고스란히 노출됐다.

포럼 후 인터뷰를 진행한 최 위원은 “유럽과 러시아는 에너지를 중심으로 긴밀하게 얽혀있다”며 “그런데 (전쟁으로 유럽의) 에너지 공급원이 부족해지자 독일의 경제적 위기를 시작으로 유럽 전체가 어려움에 직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수십 년 동안 세계 경제를 움직이고 하나로 통합하던 세계화 시대는 끝나고 있다는 뜻”이라며 “세계화의 혜택을 많이 본 한국은 생존 전략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인아·정현진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