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화 홍익대 문화예술경영대학원 부교수이화여대 철학과, 이화여대 미술사학 석사, 성균관대글로벌 MBA, 서울대 미술경영 박사, 전 아라리오갤러리 한국·중국 총괄 디렉터, 전 갤러리현대 기획실장,전 예술경영지원센터 미술 시장 자문 사진 주연화
주연화 홍익대 문화예술경영대학원 부교수이화여대 철학과, 이화여대 미술사학 석사, 성균관대글로벌 MBA, 서울대 미술경영 박사, 전 아라리오갤러리 한국·중국 총괄 디렉터, 전 갤러리현대 기획실장,전 예술경영지원센터 미술 시장 자문 사진 주연화

“새로운 비즈니스로 부(富)를 일군 자산가와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가 국내 미술 시장 컬렉터로 등장하고 있다. 한국 미술 시장의 세대 전환기다.” 

10월 7일 홍익대 연구실에서 만난 주연화 홍익대 문화예술경영대학원 부교수는 현 국내 미술 시장의 특징과 변화를 이같이 압축했다. 그는 갤러리현대, 아라리오갤러리 등 미술 현장에서 큐레이터, 총괄디렉터로 20여 년간 일한 미술경영 및 기획 전문가다. 지난 2020년부터는 홍익대에서 미술 시장과 경영, 전시·기획을 가르치고 있다.


최근 국내 미술 시장의 특징과 변화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온라인, 모바일 등 새로운 비즈니스로 부를 일군 자산가들과 MZ 세대의 등장이다. 한국 미술 시장의 컬렉터 세대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역사적으로 새로운 기술, 산업이 발전할 때마다 신흥 부자가 등장했고, 이들은 고가의 미술품을 구매하며 시장의 ‘큰손’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힘입어 시장 규모도 커졌다. 현재 한국 미술 시장이 이런 시기에 있다고 본다.” 

MZ 세대의 유입도 두드러진다. 
“두 번째 변화다. MZ 세대는 문화·예술적으로 부유하게 자랐다. 자신이 좋아하는 문화·예술 작품을 ‘소장’하며 즐기는 게 몸에 뱄다. 이른바 컬렉션 DNA다. 결혼도 잘 하지 않는다. 일하며 번 돈을 자신을 위해 쓸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MZ 세대는 앞으로 미술 시장을 이끌 핵심 주체가 될 것이다. 물론 자본력을 갖춘 밀레니얼 세대는 미술 시장에 이미 들어와 있다. 국내 미술 시장의 컬렉터를 세대별로 보면, 베이비부머 세대(1955~ 64년생) 20%, X 세대(1965~80년생) 40%, 밀레니얼 세대 40% 정도다. Z 세대(1997~2010년생)는 미술품을 구매하고 싶은 욕구는 강하지만, 아직 자본력이 부족하다. 세대별 특징을 보자. 미술 시장에서 자주 하는 말로 표현하면 이렇다. 베이비부머 세대는 남이 안 사는 작가의 작품은 절대 사지 않는다. X 세대는 자기가 좋아하는 작품 중 남이 사는 걸 보고 구매한다. Z 세대는 남 신경 쓰지 않고 자기가 좋아하는 걸 산다. 밀레니얼 세대는 Z 세대보다 남을 조금 더 신경 쓴다.” 

또 다른 변화가 있다면. 
“기존 미술 시장은 작품을 수집하며 즐기는 컬렉터, 투자 목적으로 작품 구매 후 판매를 하는 딜러로 구분한다. 그러나 최근 수집과 판매를 함께하는 ‘딜렉터(Deallector)’가 등장했다. 젊은 사람들을 중심으로, 미술품을 구매할 때 기본적으로 투자적 관심이 상당하다. 또 미술 시장에서 갤러리(화랑)는 작가의 작품을 판매하는 1차 시장이고, 작품을 구매한 컬렉터들이 다시 작품을 판매하는 통로인 경매는 2차 시장으로 여겼지만, 현재는 이런 1, 2차 시장의 기준과 역할이 모호해지고 있다.”

미술품의 온라인 거래도 활발해지고 있다.
“신흥 부자, MZ 세대의 공통된 특징이 온라인에 능통하다는 것이다. 사실 미술 시장은 과거에도 온라인화돼 있었다. 그러나 직접 현장에서 작품을 보고 구매해야 한다는 미술 시장의 특성 때문에 활성화되지 않았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이 터졌고, 미술품 현장 거래가 어려워지자 온라인 거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국내 미술 시장이 성장하려면. 
“다양한 스타일의 작가가 꾸준히 등장해야 한다. 물론 말은 쉽지만, 현실은 쉽지 않다는 걸 잘 안다. 그러나 가치를 인정받는 인기 많은 몇 명의 작가에게만 의존하면 시장이 성장할 수 없다. 고객 측면에서도 남이 사는 작품을 따라 구매하는 것보다는 자기의 취향을 알고 구매하는 문화가 자리 잡아야 한다. 미술 시장에서 MZ 세대가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