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홍익대 경영학과 학·석사, 전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투자정보팀장, 투자전략팀장 /  사진 삼성증권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홍익대 경영학과 학·석사, 전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투자정보팀장, 투자전략팀장 / 사진 삼성증권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후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리스크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외 증시를 강타했을 때, ‘동학개미’는 오히려 과감하게 투자해 쏠쏠한 수익을 올렸다. 그러면 이번 글로벌 경제 리스크 속에서 동학개미는 어떤 투자 전략을 이용해 현명하게 자산을 불려야 할까. ‘이코노미조선’은 11월 8일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과 만나 국내 투자자들이 글로벌 시장에 대응해 어떤 전략을 구사해 투자하면 좋을지를 들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