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의 VR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2’에서 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스페이셜(Spatial)’. 가상 공간에서 업무를 할 수 있다. 사진 스페이셜
페이스북의 VR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2’에서 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스페이셜(Spatial)’. 가상 공간에서 업무를 할 수 있다. 사진 스페이셜

당신의 방이 컴퓨터 모니터고, 당신의 손은 마우스다. 허공에 있는 가상 키보드를 누르면 가상 모니터에 글자가 입력되고, 지구 반대편에 있는 동료와 회의를 잡자마자 나란히 회의실에 앉아 대화하는 것도 가능하다. 몸은 집에 있지만 사무실에 출근해 동료에게 말을 걸 수도 있다. 상상 속 이야기 같지만 모두 현실이다.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가 게임, 소통을 넘어 업무에도 활용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러한 메타버스 생태계를 앞장서 만드는 기술 기업 중 하나다. 2014년 가상현실(VR) 기기 제작사 오큘러스를 20억달러(약 2조2600억원)에 사들인 이후, 비트게임스, 스케이프 테크놀로지, 산자루 게임스, 레디 앳 던 등을 잇따라 인수했다. 현재 VR·증강현실(AR) 담당 직원은 60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이 메타버스에 대대적인 투자를 하는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이코노미조선’이 4월 27일 정기현 페이스북코리아 대표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