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형 숭실대 글로벌통상학과 교수, 한국외대 중국어학, 국립대만대 경제학 석사, 베이징대 경제학 박사, 전 외교부 정책자문관, 전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이문형
숭실대 글로벌통상학과 교수, 한국외대 중국어학, 국립대만대 경제학 석사, 베이징대 경제학 박사, 전 외교부 정책자문관, 전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중국 중심의 글로벌 공급망이 대조정 중이다. 중국 경제와 동반 성장해온 한국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국제 통상 전문가이자 중국통으로 꼽히는 이문형 숭실대 글로벌통상학과 교수는 4월 16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글로벌 공급망은 미국이 원하는 방향으로 재편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교수는 “중국에 진출한 기업이 언제 어떻게 중국 정부의 제재를 받을지 모른다. 사유 재산권을 보호하는 자본주의 시장 경제와 가장 큰 차이점이자 기업 성장 저해 요인이다”라며 “글로벌 공급망이 미국과 중국 두 진영으로 나뉘고 있는데 한국이 뚜렷한 방향을 정해야 한다면 미국을 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중국 중심의 글로벌 공급망이 흔들리는 이유는.
“세계 제조업 불균형이다. 한 국가에 제조가 과하게 몰리다 보니 견제, 조정에 나선 것이다. 바로 글로벌 공급망의 중심에 있는 중국이다. 중국은 2001년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이후 부품과 소재를 수입해 완제품을 조립, 생산하는 구조로 단숨에 ‘세계의 공장’으로 부상했다. 물론 중국에 진출한 외국 기업이 주도적 역할을 했다. 이는 세계 제조업의 불균형을 초래했고, 미국 등이 견제에 나서고 있다. 세계 시장에서 중국 제조업의 부가가치 비중(2019년 기준)은 그 어떤 나라보다 높은 28.7%다. WTO 가입 전인 2000년 8.2%와 비교하면 3배 이상 증가했다. 중국의 제조업 부가가치는 2007년 일본을, 2010년 미국을 추월했다. 미국이 가만히 있겠나....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