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선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노인학과 교수 연세대 심리학과 학·석사, 연세대 사회복지대학원 박사,현 경희대 고령친화융합연구센터장, 현 대통령 직속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정책운영위원 사진 김영선
김영선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노인학과 교수 연세대 심리학과 학·석사, 연세대 사회복지대학원 박사,현 경희대 고령친화융합연구센터장, 현 대통령 직속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정책운영위원 사진 김영선

“모든 사람은 나이 들어간다. 모두가 존중받으며 나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은 고령 친화 산업을 육성하는 것이다.” 

2025년 노인 인구 1000만 명, 우리는 본격적으로 새로운 시대인 초고령 사회로 진입한다. 초고령 사회는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0% 이상인 사회를 말하는 것으로, 평균 수명이 늘고 출생률이 낮은 사회에서는 필연적인 현상이다. 그러나 우리는 막연히 초고령 사회를 두려워한다. 노인이 늘수록 생산 동력은 떨어지고 젊은층의 사회 부양 의무는 늘어만 가게 된다는 불안감 탓이다. 이에 김영선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노인학과 교수는 고령 친화 산업을 육성하고 그 방안으로 고령 친화 기술(AgeTech)을 연구개발하면 오히려 초고령화 사회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9월 5일 인터뷰에서 김 교수는 “항노화 연구로 인해 건강한 노인이 많아진다면 이들의 수요는 헬스케어·여가·주거 등 생활 전반에 관련한 산업이 계속 발전하는 기반이 될 것이며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