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야 크래머 턴 바이오 최고경영자(CEO) 사우스캐롤라이나대, 현 Vivos Therapeutics 이사,현 Pixium-Vision SA 이사 사진 안야 크래머
안야 크래머 턴 바이오 최고경영자(CEO) 사우스캐롤라이나대, 현 Vivos Therapeutics 이사,현 Pixium-Vision SA 이사 사진 안야 크래머

지난 8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생명 공학 벤처기업 턴 바이오(Turn Biotechnologies)는 안과 질환 치료를 위해 줄기세포 요법을 연구하는 앨버트 우(Albert Wu) 박사를 회사 자문으로 영입했다. 안구를 둘러싼 세포를 젊어지게 하는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다. 세포의 노화를 되돌려 젊음을 되찾겠다는 비전을 내세운 턴 바이오는 올해 4월에 실시한 자금 조달에서도 대웅제약, 한올바이오파마 등 국내 제약 업체, 중국의 인터넷 기업가이자 억만장자 천톈차오(陳天橋)가 싱가포르에 세운 샨다그룹(Shanda Group) 등 여러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투자받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턴 바이오의 안야 크래머(Anja Krammer) 최고경영자(CEO)는 8월 26일 화상 인터뷰에서 “수많은 노인이 나이와 관련한 질병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지만, 단순한 증상 치료만 받고 있는 실정이다. 앞으로 턴 바이오의 기술이 이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전 세계 의료 산업을 변화시킬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윤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