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 해클 퓨처인텔리전스그룹 CEO 미래학자, 링크드인이 뽑은   ‘2020 톱 테크놀로지 보이스’, 빅싱크가 꼽은 ‘2020 기술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10인의 여성’ / 사진 퓨처인텔리전스그룹
캐시 해클 퓨처인텔리전스그룹 CEO
미래학자, 링크드인이 뽑은 ‘2020 톱 테크놀로지 보이스’, 빅싱크가 꼽은 ‘2020 기술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10인의 여성’ / 사진 퓨처인텔리전스그룹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2018년 선보인 SF(공상과학)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는 2045년 혼합현실(MR)이 일상에 스며든 모습을 볼 수 있다. 남녀노소 상관없이 가상현실(VR) 기기를 쓰기만 하면 언제든 원하는 캐릭터로 변신하고 어디든 갈 수 있고 상상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마음에 드는 캐릭터와 우정을 쌓거나 연애를 하고 가상현실에서 구매한 아이템을 현실에서 배송받기도 한다.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 펼쳐졌던 혼합현실은 과연 먼 미래일까. 기술 미래학자 캐시 해클은 ‘이코노미조선’과의 최근 서면 인터뷰에서 “SF 영화라고 생각했던 미래가 우리 앞에 펼쳐지고 있다”며 “디지털 트윈(digital twin·현실세계의 기계나 장비, 사물, 사람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한 것)을 만날 준비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캐시 해클은 확장현실(XR)·공간컴퓨팅 전문가로 링크드인이 뽑은 ‘2020 톱 테크놀로지 보이스’, 빅싱크가 꼽은 ‘2020 기술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10인의 여성’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현재 퓨처인텔리전스그룹 최고경영자(CEO), 매직 리프의 기업 전략을 맡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