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블랙핑크의 아바타, 동물의 숲에서 선거 유세하는 조 바이든, 포트나이트에서 공연하는 트래비스 스콧. 사진 네이버제트·닌텐도·에픽게임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블랙핑크의 아바타, 동물의 숲에서 선거 유세하는 조 바이든, 포트나이트에서 공연하는 트래비스 스콧. 사진 네이버제트·닌텐도·에픽게임스

‘초통령’ ‘게임판 유튜브’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의 대표주자’

2004년 설립된 미국의 게임 플랫폼 업체 ‘로블록스(Roblox)’를 부르는 말은 이렇게나 다양하다. 로블록스는 유튜브에 콘텐츠를 올리듯 사용자가 게임을 만들거나 다른 사람의 게임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레고 같은 아바타에 단순한 배경, 1차원적인 세계관이지만 Z 세대(1996~2010년 출생자)에겐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미국 9~12세 어린이의 3분의 2가 로블록스를 사용한다. 미국 10대의 하루 평균 로블록스 사용 시간은 156분으로, 틱톡(58분), 유튜브(35분)보다 많다.

초통령의 위용일까. 로블록스는 3월 1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 첫날 54% 오르며 기업 가치가 급등했고, 단숨에 스타크래프트, 피파21, GTA5와 함께 ‘미국 게임 빅4’로 올라섰다. 월가 스타 펀드 매니저 캐시 우드가 이끄는 아크인베스트가 로블록스를 펀드에 담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먼틀리 풀은 로블록스를 ‘10대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주식’으로 꼽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