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카를로스 코르돈 스위스 IMD 비즈니스스쿨 교수, 스페인 바르셀로나과학기술대 도시공학 학사, 인시아드 경영관리 박사, 전 액센추어 제조·분류 매니저, 전 에스파뇰제너럴케이블그룹 매니저 / 사진 IMD / 니트야 판달라이-나야르 미국 텍사스대 조교수, 웰즐리대 수학·경제학 학사, 런던정경대 경제학 석사, 미시간대 경제학 박사 / 사진 텍사스대
왼쪽부터
카를로스 코르돈 스위스 IMD 비즈니스스쿨 교수, 스페인 바르셀로나과학기술대 도시공학 학사, 인시아드 경영관리 박사, 전 액센추어 제조·분류 매니저, 전 에스파뇰제너럴케이블그룹 매니저 / 사진 IMD
니트야 판달라이-나야르 미국 텍사스대 조교수, 웰즐리대 수학·경제학 학사, 런던정경대 경제학 석사, 미시간대 경제학 박사 / 사진 텍사스대

글로벌 공급망 이슈가 요즘처럼 사람들 입에 오르내린 적은 없었다. 반도체 부족으로 자동차·스마트폰·가전제품 등 전 세계 제조업은 차질을 빚었고 미·중 무역갈등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은 중국에 집중된 글로벌 공급망의 취약성을 부각했다.

중국 중심의 글로벌 공급망이 흔들리면서 효율성은 안전성으로, 세계화는 지역 블록화로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글로벌 공급망 전문가들은 중국 중심의 공급망 고리가 약화하며, 세계화의 변화도 불가피하다고 본다. ‘이코노미조선’은 카를로스 코르돈 스위스 IMD 비즈니스스쿨 교수와 니트야 판달라이-나야르 미국 텍사스대 조교수와 서면으로 변곡점에 선 글로벌 공급망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정현진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