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 지난호보기 > 2017년06월호 > 케이스스터디
 
         
I-4. 인터뷰_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부회장
“소재·부품 분야 경쟁력 좀더 투자하면 세계 수준”
기사입력 2014.01.28 14:44

엔지니어들은 우리나라 산업, 나아가 경제 발전을 떠받치는 기둥이자 주춧돌이다. 그들이 없다면 우리의 미래도 없다. 지금 이 순간에도 기업, 대학, 연구소 등지에서는 수많은 엔지니어들이 밤낮 없이 연구개발에 몰두하고 있을 것이다.

한국공학한림원이 ‘2020년 대한민국 산업을 이끌 미래 100대 기술과 주역’을 발굴한 것은 우리나라의 미래를 짊어질 차세대 엔지니어들을 격려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취지다. 100대 미래기술 선정 사업 기획TF위원장을 맡았던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부회장(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의 말이다.

“그동안 한국 산업은 남의 것을 모방하기에 급급했습니다. 그걸 탈피하려면 가장 중요한 것이 창의적 발상과 창조적 시도죠. 100대 미래기술 선정 사업은 향후 7~10년 내에 우리나라 산업의 중심이 될 기술과 그 기술을 선도하는 주역을 발굴·격려하자는 뜻으로 기획했습니다. 우리 사회의 이공계 기피 현상을 해소하려면 엔지니어 존중 문화가 조성돼야 합니다. 100대 기술 주역으로 선정된 엔지니어들도 자부심을 느꼈겠지만 그 부인들도 무척 좋아하더군요. ‘남편이 자랑스럽다. 내조를 더 잘해야겠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제게 보낸 분들도 제법 있었죠(웃음).”

한국공학한림원은 100대 미래기술 선정 작업에 120여명의 전문가를 참여시켰다. 기획부터 선정까지 17개월의 기간이 소요될 만큼 꼼꼼하게 정성을 기울였다. 가장 먼저 한 일은 메가트렌드 분석이었다. 이를 통해 미래 사회를 관통할 5대 미래 비전을 도출했다. 건강한 사회, 지속가능한 사회, 스마트한 사회, 안전한 사회, 성장하는 사회가 그것이다.

이어 5대 미래 비전에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등에서 연구개발 중인 기술들의 로드맵을 대응시켰다. 수많은 기술 중에서도 미래 잠재력이 큰 기술을 골라내기 위해서였다. 이런 절차를 거쳐 2020년에 상용화될 기술 460여개를 일차적으로 발굴했다. 그런 다음에 향후 한국 산업에 기여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최종적인 100대 미래기술을 선정했다.


-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부회장이 한양대 공과대 연구센터 안에 설치돼 있는 시험장비 앞에 서 있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글: 김윤현 기자 (unyon@chosun.com)
 
다음글
이전글 ㆍ바이오·로봇 등 첨단산업 기술에서 반도체·에너지 등 주력산업 기술까지 ‘총망라’
ⓒ 조선매거진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6
[205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