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딜라이트 스퀘어, 합정역 연결통로 ‘북 터널’로 변신 <br>기존에 볼 수 없었던 문화마케팅 시도… 합정동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 2017년10월 223호 > 기업 & 산업
[ADVERTORIAL] 대우건설
딜라이트 스퀘어, 합정역 연결통로 ‘북 터널’로 변신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문화마케팅 시도… 합정동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기사입력 2017.10.30 15:49


대우건설은 딜라이트 스퀘어와 합정역 연결통로를 책 이미지를 중심으로 새롭게 디자인했다.

대우건설이 시공한 2·6호선 합정역 초역세권 복합몰인 ‘딜라이트 스퀘어’가 또다시 새로운 문화마케팅을 선보여 화제다.

딜라이트 스퀘어와 교보문고 합정점, 마포한강푸르지오는 연결통로의 소유주인 서울교통공사의 동의를 받아 지하철 연결통로 디자인을 새롭게 시공했다. 그 결과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식의 문화상업시설의 관문이 탄생했다.

새로워진 지하철 연결통로의 전반적인 테마는 교보문고의 책 이미지를 중심으로 한 딜라이트 스퀘어의 문화공간을 고객들에게 전달하는 책과 휴식이 어우러진 문화공간으로 표현됐다.

우선 합정역 8번 출구 가까운 초입에는 서가를 좌·우와 상단에 시공해 북 터널(Book Tunnel)을 형상화해 교보문고로 가는 통로임을 단번에 연상시킨다. 이 서가에는 다양한 디스플레이 도서와 함께 입점업체 로고를 정면에서 볼 수 있도록 배치했다. 이러한 배치를 통해 입점업체도 홍보하고 있어 국내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상업시설 관문을 가지게 됐다.

북 터널 다음 구간에는 상가 이용객들이 만남의 장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미술품으로 장식한 다양한 벽과 벤치, 조명 등과 함께 상가 입점업체 촬영사진들을 배치해 입점업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상가 이용객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돋보인다.

상가 입구에 다다르면 또 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된다. ‘계단에서 환상적인 딜라이트까지(Stairway to the Fantastic DELIGHT)’라는 주제로 시공된 트릭아트에 서면 계단을 통해 마치 미지의 세계로 올라가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된다. 그 옆으로는 ‘잭과 콩나무’처럼 나무줄기를 통해 환상의 세계로 올라가는 착각에 빠지게 되는 트릭아트와 ‘다람쥐에게 먹이를 주는’ 트릭아트 등이 시공돼 있다. 젊은 여성이나 자녀를 둔 가족 이용객이 트릭아트 사진을 촬영하고 자연스럽게 SNS를 통해 공유하도록 유인하고 있다.

딜라이트 스퀘어 관계자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복합문화상가로, 새로운 구성과 문화마케팅을 시도하고 있다”며 “연인들과 30~40대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딜라이트 스퀘어는 약국·동물병원·애견숍·뷰티숍·패밀리레스토랑 등 교보문고의 시너지를 누릴 임차인을 추가로 유치 중이다.

 
다음글
이전글 ㆍ딜라이트 스퀘어·합정역 연결통로 ‘북 터널’로 변신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11
[226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