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구자열 LS 회장 “우선 실행하고 빨리 실패한 후 다시 실행하라”
  > 2017년09월 219호 > 기업 & 산업
구자열 LS 회장 “우선 실행하고 빨리 실패한 후 다시 실행하라”
기사입력 2017.09.29 16:11

LS그룹이 9월 25일 주요 계열사들의 연구·개발 성과공유회인 ‘LS 티-페어(T-Fair) 2017’을 안양 LS타워에서 개최했다. T-Fair는 LS 창립 이후 그룹 차원에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구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실시해 올해로 13회째를 맞았다. 이번 행사에는 구자열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과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연구원 4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각 회사별 CTO들의 기술 전략 키워드 발표와 함께 제조부문 및 프로세스부문에서 8개의 우수 성과가 공유됐다. 발표 직후 현장 투표를 통해 올해의 ‘LS 초이스(Choice)’ 연구 성과로 LS전선의 해상풍력용 해저케이블과 예스코의 바이오가스 제조플랜트 상용화 프로젝트가 선정됐다.

구자열 회장은 격려사에서 수상자와 연구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효율적이고 성과지향적인 R&D로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며 “이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4차 산업혁명 흐름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애자일(Agile) 혁신 방식을 도입하고 표준과 절차에 얽매인 기존 연구 프로세스를 과감히 탈피할 것”을 당부했다.

애자일 혁신 방식은 불확실성이 큰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서 지난 30여년간 큰 변화를 불러일으킨 방법으로, ‘우선 실행하고(do), 빨리 실패해보고(fail fast), 실패를 통해 무엇을 어떻게 개선할지 배우고(learn), 다시 시도해보는(redo)’ 것을 통해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창의적 혁신을 만들어내는 기법이다. 최근 위기 국면을 맞고 있는 제조업 분야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는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또 구 회장은 “이러한 혁신은 CTO와 연구원뿐만이 아니라, 각사 CEO의 의지와 전사적 차원의 협업과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크게 생각하고 작게 시작해서 민첩하게 실행하라”고 당부했다.

기사: 장시형 부장대우
 
다음글
이전글 ㆍCJ프레시웨이 위탁운영 음식사업장, 최고 위생등급 업소 지정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12
[230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