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큰 화면·AI·얼굴 인식 적용’ 전 세계 이목 집중
  > 2017년04월 194호 > 기업 & 산업
[ADVERTORIAL] 삼성전자, 갤럭시S8·갤럭시S8+ 공개
‘큰 화면·AI·얼굴 인식 적용’ 전 세계 이목 집중
기사입력 2017.04.04 13:42

삼성전자가 3월 29일 현지 시각 미국 뉴욕 링컨센터(Lincoln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을 열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8’과 ‘갤럭시 S8+’, 360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기어 360’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한 ‘갤럭시 S8, 갤럭시 S8+’는 화면의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를 탑재하고 베젤을 최소화한 ‘베젤리스(테두리가 거의 없는)’ 디자인으로 완전히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을 선보였다. 또 전면의 버튼도 없애 군더더기 없이 매끈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전면 베젤은 블랙 색상을 적용해 스마트폰 전면부 전체가 디스플레이인 것 같은 일체감을 준다. 갤럭시 S8과 갤럭시 S8+의 화면 크기는 전작 대비 약 18% 커졌지만 콤팩트한 디자인을 유지해 한 손으로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갤럭시 S8, 갤럭시 S8+는 보다 자연스럽고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Bixby)’도 처음으로 지원한다. 빅스비는 음성·터치·카메라 등 다양한 입력 방식으로 정보를 받아들이고, 사용자의 상황과 맥락을 이해할 수 있어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사용하면 사용할수록 점점 더 사용자의 상황에 따라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갤럭시 S8, 갤럭시 S8+는 소비전력을 획기적으로 낮춘 10나노 프로세서를 업계 최초로 탑재했으며, 지문∙홍채에 이어 얼굴 인식까지 다양한 생체 인식 기술도 선보인다. 현재 상용화된 세 가지 생체 인식 기술을 모두 제공하는 스마트폰은 갤럭시 S8, 갤럭시 S8+가 처음이다. 또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기가(Gigabit)급 속도의 다운로드를 지원하는 LTE∙와이파이 등이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8, 갤럭시 S8+를 마치 데스크톱 PC와 같이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삼성 덱스(DeX)’도 선보였다. ‘덱스 스테이션’에 갤럭시 S8, 갤럭시 S8+를 꽂기만 하면 모니터나 TV로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앱이나 게임을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문서 작업도 보다 쉽게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삼성 커넥트’ ‘기어 360’ 신제품 등 스마트폰 사용 경험을 무한히 확장해주는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도 함께 선보였다. 갤럭시 S8, 갤럭시 S8+는 4월 21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갤럭시 S8, 갤럭시 S8+는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 새로운 소통방식으로 소비자들에게 모바일 라이프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글
이전글 ㆍ현대차 전용 서체·아이오닉 홈 충전기 iF 디자인상 수상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8
[214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