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차량 공유 업체 쏘카, 빌린 차 공유해 수익내는 사업 시작 아반떼 사용료 19만8000원, 렌터카보다 40만원 절감
  > 2016년07월 158호 > 기업 & 산업
STARTUP
차량 공유 업체 쏘카, 빌린 차 공유해 수익내는 사업 시작 아반떼 사용료 19만8000원, 렌터카보다 40만원 절감
기사입력 2016.07.17 18:41


차량 공유업체 쏘카의 ‘제로카셰어링’을 이용하면 차량을 이용하지 않는 시간에 이를 공유함으로써 수익을 낼 수 있다. 차량 공유 상태로 전환하는 것은 앱을 통해 간단히 설정할 수 있다. <사진 : 쏘카>

개인사업자 한모씨는 최근 3년 계약 조건으로 자동차리스(오토리스)를 이용해 쏘나타 한 대를 마련했다. 한씨는 “초기에 목돈이 들지 않고 월 리스료 37만원과 기름값만 내면 차를 운행할 수 있어 리스를 택했다”며 “명의가 리스회사로 돼 있긴 하지만, 렌터카처럼 차 번호판이 ‘허’자가 아니기 때문에 내 차처럼 탈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자동차를 사지 않고 빌려 쓰는 오토리스와 장기렌터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두 상품 모두 고객이 원하는 차량을 금융사가 구매하고 고객은 금융사에 매달 일정액의 사용료(리스료·렌트비)를 내면서 빌려 타는 것이다. 짧게는 1년에서 길게는 5년마다 새 차로 바꿔 탈 수도 있어 차량 교체주기가 짧은 젊은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쏘카가 월 대여료 19만8000원, 100대 한정으로 제공하는 현대차의 신형 세단 아반떼(AD).

최근에는 차량 공유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장기렌터카와 차량 공유모델을 결합한 상품도 등장했다. 국내 1위 차량 공유업체인 쏘카는 6일 장기 차량 공유 상품 ‘제로카셰어링’ 서비스를 내놨다고 밝혔다. 기존 장기 렌트 상품과의 가장 큰 차이점은 차량 이용 기간이 1년으로 정해져 있다는 것, 차량을 이용하지 않는 시간에 이를 다시 공유함으로써 수익으로 대여료를 할인받을 수 있는 것이다. 차종은 현대차의 신형 세단 아반떼(AD)에 한해서 100대 한정으로 진행한다. 이용자들은 1년간 월 대여료 19만8000원만 내고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같은 차를 신차 구매하거나 장기 렌트할 경우 이용자가 매달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각각 147만원(12개월 할부 기준), 60만6363원이다. 장기렌터카 이용자들이 부담해야 하는 선수금이나 보증금 같은 초기 부담금과 차량 유지비를 제외하더라도 매달 40만원가량을 절약할 수 있는 것이다. 

이용자는 차량을 공유한 시간에 따라 수익이 나면 대여료를 할인받을 수 있는데, 공유 수익은 쏘카와 반반씩 나눠 갖는 구조가 된다. 월 대여료, 주유비, 하이패스 요금 할인 후 차액에 대해 현금이 아닌 가상의 쏘카 크레딧으로 지급한다.

기존 오토리스나 장기렌터카에는 옵션 추가로 비용을 더 내야 하는 차량 내 와이파이(무선 인터넷), 태블릿 내비게이션, 후방 카메라, 하이패스, 블랙박스, 틴팅(선팅) 등도 무료로 제공해준다. 7월 15일까지 제로카셰어링 공식 홈페이지(http://zerocar.socar.kr/)를 통해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차량이 한정돼 있는 만큼 운전 면허 취득 1년 이상, 차량 공유가 가능한 주차장 확보 여부 등을 심사해 최종적으로 차량을 인도한다고 쏘카는 밝혔다.


keyword
오토리스와 장기렌터카 오토리스와 장기렌터카의 가장 큰 차이점은 번호판이다. 오토리스는 번호판이 일반 자가용과 구분되지 않으나, 장기렌터카는‘허’ ‘하’ ‘호’자(字) 번호판이 달린다. 장기렌터카의 경우 국가유공자나 장애인이 아니더라도 LPG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기사: 장우정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117년 역사 日 요시노야, 라멘집·이자카야로 변신 저가 출혈 경쟁에 사업 다각화하고 해외 진출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1
[234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