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4차 산업혁명 시대엔 노동보다 혁신 생산성 중요 <br>韓 혁신 기업 나오기 위해선 엔젤투자 10배 늘려야”
  > 2017년12월 228호 > 케이스스터디
[interview] 매슈 르 메를 투자 자문회사 피프스에라 대표
“4차 산업혁명 시대엔 노동보다 혁신 생산성 중요
韓 혁신 기업 나오기 위해선 엔젤투자 10배 늘려야”
기사입력 2017.12.04 12:53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존의 노동 중심 생산성 향상보다 혁신에 의한 생산성 향상이 더욱 중요해진다.”

미국 투자 자문사 피프스에라(Fifth Era) 매슈 르 메를 대표는 구글·아마존·페이스북의 사례를 통해 기업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도 혁신적인 역량을 가진 기업이나 개인에 대한 투자와 지원을 강화할 때”라고 말했다.

르 메를 대표는 기업의 생산성과 혁신을 연구하는 전문가이자 실리콘밸리의 엔젤투자자로 유명하다. 실리콘밸리의 혁신 기업 사례를 분석한 신간 ‘다섯 번째 시대의 기업 혁신’은 글로벌 벤처 투자가와 기업으로부터 호평받고 있다. 르 메를 대표를 인터뷰했다.


르 메를 대표의 신간 ‘다섯 번째 시대의 기업 혁신’. <사진 : 아마존>
지난 10년간 영국과 미국 등 선진국의 생산성이 정체됐다고 한다. 왜 그런가.
“그렇지 않다. 생산성은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 과거 산업화 시대에 만들어진 측정법으로 생산성을 계산했기 때문에 상황이 나쁘게 보이는 것뿐이다. 생산성은 노동력과 자본 두 가지 요소로 구성돼 있다. 하지만 기술의 혁신이 이뤄지고 있는 지금, 산업의 지평을 바꾸는 것은 노동력과 자본이 아닌 ‘혁신’이다.”

혁신이 자본과 노동력보다 중요한가.
“내가 비즈니스스쿨을 다닐 때만 해도 기업의 최대 목표는 ‘주주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것’이었다. 즉, 많은 이윤을 내는 것이 기업의 가장 중요한 임무였다. 같은 맥락에서 국가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늘리기 위해 힘써왔다. 하지만 앞으로 중요한 것은 이익이 아니라 혁신이다. 인류의 삶을 얼마나 개선하느냐에 따라 기업 가치가 결정될 것이다.”

많은 노동자들은 기술 ..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배정원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투자 성과 높이기 위해 엔지니어가 의사결정 참여 경쟁 우위 시장에서도 속도 빨라야 지속 성장 가능”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1
[234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