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年 6조원 R&D 투자… 에너지 등 6대 첨단기술 연구 <br>세계 10대 SW회사 목표로 연구 인력 1400명 확대
  > 2017년10월 220호 > 커버스토리
[변신 2]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강화
年 6조원 R&D 투자… 에너지 등 6대 첨단기술 연구
세계 10대 SW회사 목표로 연구 인력 1400명 확대
기사입력 2017.10.01 23:20


GE는 올해 1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 발전소에서 에너지 연구에 사용하는 풍력 터빈을 선보였다. <사진 : 블룸버그>

“우리가 세계 최고의 기술 기업이 되지 못한다면 가망이 없습니다. 우리는 망할 겁니다.”

제프리 이멜트는 제너럴일렉트릭(GE) 최고경영자(CEO) 재직 시절, 매달 두 차례씩 미국 뉴욕주의 크로톤빌에 있는 GE 연수원 임원개발 프로그램 강연자로 참여했다. 여기서 제프리 이멜트 회장은 ‘기술 기업’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플랜B 같은 건 없다. 지금 우리가 가려는 길만이 성공할 수 있는 단 하나의 길”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GE는 지난해 10월 미국 오클라호마시티에 ‘글로벌 오일&가스 리서치센터’를 개설했다. 1300억원을 투입해 만든 새 리서치센터에서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분리 정제기술을 접목한 시추 장비를 개발하고 있다. 이곳에는 깊이가 400피트(약 122m)와 60피트인 테스트용 시추 구멍을 비롯해 GE의 클라우드 기반 산업인터넷 플랫폼인 프레딕스(Predix)를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GE는 이곳에서 에너지 분야 협력사인 데본 에너지, 콘티넨털 리소스, 체서피크 에너지 같은 글로벌 기업과 공동으로 시추 장비 개발을 진행 중이다. 빅터 아베이트 GE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새 리서치센터는 새로운 기술과 개념들을 신속하게 개발하고 테스트할 수 있는 설비와 자원을 갖추고 있다”며 “오클라호마시티에 혁신의 뿌리를 내렸다”고 말했다.

GE는 전 세계 10곳에서 글로벌 리서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리서치센터들은 이멜트 회장이 추진한 GE의 ‘기술 기업화’에서 첨병 역할을 맡았다. GE는 2014년에 전천후 에너지, 생각하는 공장 등 6대 첨단 기술을 차세대 먹거리로 제시했다. 이 6대 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핵심 역할을 바로 글로벌 리서치센터가 맡았다. 이곳에서 개발된 기술들은 여러 산업 분야에서 혁신을 이끌고 있다.


금융위기 직후에도 R&D 투자 확대

에어아시아는 GE의 산업인터넷 솔루션인 ‘항..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이종현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GE 목표는 디지털 기업” 이멜트 선언 후 대대적 변신 SW 역량 강화, ‘산업용 사물인터넷’ 으로 제조업 혁신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12
[230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