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소비 늘며 2분기 gdp 3% 증가… 98개월 연속 성장 임금상승률 기대 못미쳐… 통화 긴축 따른 충격 ‘변수’
  > 2017년09월 217호 > 커버스토리
[미국] 통화긴축(테이퍼링)
소비 늘며 2분기 gdp 3% 증가… 98개월 연속 성장 임금상승률 기대 못미쳐… 통화 긴축 따른 충격 ‘변수’
기사입력 2017.09.09 21:09


개인소비지출 등이 증가하면서 2분기 미국 경제가 3% 성장했다. 최근 문을 연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의 홀푸드매장에서 고객들이 물건 값을 계산하고 있다. <사진 : 블룸버그>

국제통화기금(IMF)이 추산한 올해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약 19조4000억달러(약 2경2000조원)로 2위 중국과 7조6000억달러나 차이가 난다. 규모가 큰 만큼 경제 상황 변화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 또한 엄청나다. 미국 경제가 지난 2분기에 전 분기 대비 3% 성장했다는 소식이 반가운 이유다.

지난 1분기 1.2%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2015년 1분기 3.2% 증가율 이후 최고 성장률이다. 미국 상무부는 전체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개인소비지출이 증가하고 산업투자도 늘어나면서 2분기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신규 고용 증가세 둔화… 실업률 소폭 상승

이에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6월 27일(현지시각) 연례평가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1%로 조정했다. 지난 4월 제시한 올해 2.3%, 내년 2.5% 성장률 전망치보다 각각 0.2%포인트와 0.4%포인트 낮춘 것이다.

보고서는 “트럼프 정부가 감세와 대규모 인프라 투자, 규제 완화의 효과를 크게 기대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면서 “세제개혁 실현 가능성도 불투명하고, 실현된다 해도 효과를 가늠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현재 미국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실질적인 완전고용 상태”라며 “지속적인 고용 개선 덕분에 1850년 이후 세 번째로 긴 경기 확장 국면을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성장률 연 3% 달성은 트럼프 행정부의 주요 목표 중 하나다. 트럼프 행정부는 세금 인하, 규제 완화, 인프라 투자 확대 등을 통해 올해 GDP 증가율 3%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중 어떤 것도 실행에 옮기지 못했지만, 목표치는 달성한 셈이다.

미국 경제는 지난달까지 98개월 연속 성장하며 1990년대와 1960년대에 이어 역사상 세 번째로 긴 호황기를 보내고 있다. 문제는 경제 성장이 매우 낮고 완만하게 ..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이용성 차장
 
다음글
이전글 ㆍ인도·중국 펀드 수익률 26~28%… 신흥국에 돈 몰려 金 수요 늘며 가격 상승… 부동산 투자는 과열 우려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11
[226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