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이스라엘 정보군 8200부대 출신들이 모여 창업 차량 전자제어장치 보호하는 4중 보안 시스템 개발
  > 2017년08월 212호 > 커버스토리
[글로벌 보안기업 4] 이스라엘 아르거스
이스라엘 정보군 8200부대 출신들이 모여 창업 차량 전자제어장치 보호하는 4중 보안 시스템 개발
기사입력 2017.08.07 10:38


아르거스 사이버 시큐리티 창업자들. 왼쪽에서 두 번째가 오퍼 벤-눈(Ofer Ben-Noon) 최고경영자다. <사진 : 아르거스 사이버 시큐리티>

이스라엘은 전 세계 사이버 보안 산업의 선두 주자다. 글로벌 방화벽 시장 점유율 1위인 체크포인트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사이버 공격을 감지하는 켈라그룹 등이 모두 이스라엘 기업이다. 이들은 이스라엘 기업이라는 사실 말고도 독특한 공통점이 있다. 창업자가 모두 ‘유닛8200(8200부대)’이라는 군 부대 출신이라는 점이다.

이스라엘 정보군 소속인 8200부대는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도·감청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스라엘 청년 중에서도 상위 1%만이 8200부대에 뽑힐 수 있다. 특별한 과정을 거쳐 선발된 부대원들은 철저한 훈련을 거쳐 실전에 투입된다. 8200부대의 규모와 예산 등은 기밀이지만,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대략 5000명 정도의 부대원이 실전에 투입돼 있다고 보고 있다. 군 복무를 마친 8200부대원은 자신의 전문 기술을 살려 정보통신(IT) 산업에 뛰어드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전문 인력이 고스란히 이스라엘 사이버 보안 산업의 주춧돌이 됐다. 이 부대 출신이 창업한 IT 분야 기업만 1000곳이 넘는다는 통계도 있다.


자동차 보안 분야의 신흥 강자

최근 자동차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스타트업인 ‘아르거스 사이버 시큐리티(Argus Cyber Security·아르거스)’도 이스라엘 8200부대 출신들이 만든 회사다. 공동 창업자인 오퍼 벤-눈(Ofer Ben-Noon), 오론 라비(Oron Lavi) 등 회사의 주축 인력이 모두 8200부대 출신이다. 오퍼 최고경영자(CEO)는 8200부대에서 대위로 제대했고, 전역한 뒤 IT 스타트업에 뛰어들었다. 아르거스를 설립한 건 2013년이다.

아르거스는 경쟁사들에 비하면 역사가 짧은 편이지만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동차 사이버 보안 분야의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아르거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2017년 주목해야 할 기술 스타트업 25곳’, IT 전문 매체인 와이어드의 ‘2016년 유럽의 뜨거운 스타트업 100곳’, LA 오토쇼의 ‘3대 자동차 스타트업’ 등에 선정됐다. 지금까지 두 차례 펀딩을 통해 3000만달러(약..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이종현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유럽 백신시장 부동의 1위… 전 세계 4억명 사용 악성 코드 실시간 감지… 해킹 추적 기술 ‘탁월’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8
[213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