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쇼’같은 방송 진행에 태국 소비자 지갑 열어 홈쇼핑 시장 年 8% 성장… 한국 中企 제품도 판매
  > 2017년04월 196호 > 커버스토리
[성공사례 5] GS홈쇼핑·CJ오쇼핑
‘쇼’같은 방송 진행에 태국 소비자 지갑 열어 홈쇼핑 시장 年 8% 성장… 한국 中企 제품도 판매
기사입력 2017.04.17 09:42


태국 홈쇼핑 시장은 연평균 7~8% 성장하고 있다. 태국에서 방영되는 GS홈쇼핑 방송. <사진 : GS홈쇼핑>

중소 전자업체 ‘넥스트업’이 내놓은 스팀큐 스팀다리미가 태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얇은 소재 옷을 쉽게 다릴 수 있는 제품의 특성 덕분에 날씨가 더운 태국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판매가 급증한 것이다. 넥스트업은 주로 홈쇼핑 채널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이 덕분에 태국에 진출한 GS홈쇼핑(GS샵) 역시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과일과 채소의 원액을 짜내는 휴롬 원액기를 만드는 ‘휴롬엘’도 국내 홈쇼핑 업체와 함께 태국에 진출하면서 매출이 급증했다. 한국 TV홈쇼핑 채널을 즐겨보는 태국 소비자들의 주문이 크게 늘어나면서 새로운 시장에서 탄탄한 실적을 올리고 있는 것이다.

2011년 국내 홈쇼핑 업체 중 처음으로 GS홈쇼핑이 태국에 진출한 이후 태국 시장에서 한국 홈쇼핑 업체의 고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듬해인 2012년 6월 CJ오쇼핑도 태국에 진출했고, 지난해에는 현대홈쇼핑도 태국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국 홈쇼핑 업체가 태국에 진출한 기간이 길지 않아 아직 수익을 내고 있지는 않지만, 매출은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GS홈쇼핑은 지난해 태국에서 3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고, CJ오쇼핑은 6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태국 현지 업체와 합작사 설립해 진출

최근 디지털TV가 보급되며 빠르게 성장한 태국 홈쇼핑 시장은 매년 7~8% 성장하고 있는데, 태국 경제성장률이 2~3%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홈쇼핑 시장의 성장세는 매우 가파른 것이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태국 홈쇼핑 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2억8600만달러(약 3260억원)로, 2020년에는 3억5000만달러(약 3990억원)로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국 홈쇼핑 시장에서 특히 한국 홈쇼핑 채널의 인기가 높은 이유는 마치 쇼 프로그램을 보는 듯한 엔터테인먼트 성격이 강한 한국 홈쇼핑 프로그램이 태국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쇼핑 호스트들이 전자제품이나 화장품을 직접 사용하며 상품을 소개하고 높은 목소리로 감탄사를 연발한다. 방청석에서 놀랍다는 반응이 이어진다. 홈쇼..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연선옥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캄보디아에 쇼핑몰 지어 첫해 1000만명 고객 유치 2호점 설립 중… 낮은 구매력 ‘할부제도’ 도입해 극복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6
[205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