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캄보디아에 쇼핑몰 지어 첫해 1000만명 고객 유치 2호점 설립 중… 낮은 구매력 ‘할부제도’ 도입해 극복
  > 2017년04월 196호 > 커버스토리
[성공사례 4] 이온
캄보디아에 쇼핑몰 지어 첫해 1000만명 고객 유치 2호점 설립 중… 낮은 구매력 ‘할부제도’ 도입해 극복
기사입력 2017.04.17 09:41


캄보디아 프놈펜의 이온몰 내부. <사진 : 위키피디아>

캄보디아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1159 달러에 불과하다. 인구도 1596만명으로 많지 않다. 소비 시장으로서 잠재력이 작아 보이지만, 일본의 거대 유통 기업 이온(AEON)은 이곳에 대형 쇼핑몰을 지어 대성공을 거뒀다. 소비자를 창출해 내는 전략이 먹힌 것이다.

2014년 6월 30일, 이온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부지 면적 10만8000㎡, 매장 면적 6만8000㎡인 4층 규모 대형 쇼핑몰(이온몰)을 개장했다. 기념식에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도 참석했다.

대형 쇼핑몰이 인구 150만의 프놈펜에서 성공할 수 있을지 의문을 품는 사람이 많았다. 그러나 개장 1년 만에 1000만명의 고객을 유치했다. 이온은 프놈펜 북부에 1호점보다 매장이 더 큰(8만㎡) 두 번째 이온몰을 짓고 있다. 캄포디아에 총 5개의 이온몰을 짓는 것이 목표다.

이온몰에는 핵심 점포인 ‘이온몰 프놈펜점’과 일본계 소매 점포 49곳 등 총 190개의 매장이 입점했다. 캄보디아 최대 규모의 멀티플렉스 영화관과 스케이트장, 1200석 규모의 푸드코트 등을 갖췄다.

이온의 조사에 따르면 이온몰 프놈펜점 주변 5㎞ 이내에 약 70만명이 거주한다. 그중 월수입이 400달러(약 45만6000원) 이상인 ‘중산층’이 78%를 차지한다. 이온은 금융 자회사를 활용해 백색가전, 휴대전화, 오토바이 등 고가 제품을 할부로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캄보디아 이온몰의 신용카드 광고. <사진 : 이온몰 프놈펜점>

중산층 소비문화 변화시켜

빠르게 성장하는 신흥국의 생산자 계층이면서 소비에 눈을 뜬 사람들에게 새로운 구매 방법을 소개해 소비 문화를 변화시켰다.

훈센 총리는 “이온몰 프놈펜점은 캄보디아 최초의 국제적 쇼핑몰이다. 국민의 수요를 만족시켜 생활 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의 성과를 보면 훈센 총리의 바람을 이온몰이 만족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온은 전 세계에 총 161개의 ..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용권 구매
기사: 손덕호 기자
 
다음글
이전글 ㆍ전 세계 50개국에 할랄 식품 수출… 연간 7조원 벌어들여 2006년부터 10년 동안 매출 48% 주당 순이익 124% 급증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6
[205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