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글로벌 성장기업 20] 미국 차터 커뮤니케이션스
초고속 인터넷이 성장 이끌어… 작년 매출 32조원
타임워너 케이블 인수하며 유료 TV 업계 3위 올라서
2017년11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9] 중국 와이와이(YY)
中 최대 인터넷 방송 플랫폼… 매출액 1조3700억원
1인 방송 급증하며 성장… 월 시청자 수 1억5200만명
2017년11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8] 미국 스티치픽스
소비자 취향에 맞는 옷 ai로 골라주는 서비스 ‘대박’
회원 220만명, 기업가치 40억달러… IPO 앞두고 주목
2017년11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7] 인도 ‘마루티 스즈키 인디아’
인도 車시장 47% 차지… 작년 매출 11조8000억원
영업이익률 11%… 성능 좋은 소형차로 빠르게 성장
2017년10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6] 독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1909년 창단한 독일 명문 구단… 작년 매출 5400억원
2005년엔 파산 위기도… 좋은 성적으로 주가 상승세
2017년10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5] 미국 브로드컴
세계 4위 반도체 기업… 작년 매출 15조원 기록
진입 장벽 높은 통신용 제품 생산해 안정적 성장
2017년10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4] 스페인 세아트
차종 늘리고 수출 다변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
노동개혁 등 스페인 정책 변화도 車 산업에 도움
2017년10월호
중국 반도체 투자
반도체 ‘세계 1위’ 목표로 주요 도시에 공장 신설 글로벌 50대 설계·개발 업체 중 11곳이 中 기업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3] 미국 로퍼테크놀로지
의료 영상 등 틈새시장 공략, 작년 매출 4조원 넘어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2] 중국 선화(神華)그룹
석탄에서 철도·발전 분야로 확장… 작년 매출 32조원
2017년09월호
글로벌 식품 시장
육류 소비 부작용 우려 속 급성장하는 ‘대체 육류’ 게이츠 등 거부들 앞다퉈 투자… 비싼 가격은 부담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1] 미국 ‘위워크(WeWork)’
기업가치 22조원… 공유 사무실 수요 늘며 급성장 손정의 사장이 5조원 투자… 아시아 공략 본격화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0] 스위스 네슬레
151년 된 세계 최대 식품회사… 작년 매출 101조원 가공식품 소비 줄자, 당분·지방 줄인 건강식 출시
2017년08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9] 미국 GEO그룹
민영 교도소 64곳 운영해 작년 매출 2조4800억원 트럼프 정부 불법 이민자 처벌 강화로 주가 급등
2017년08월호
[오광진의 중국 기업 열전 6] 허마셴성
온·오프라인에 물류·외식 결합한 알리바바 신유통 신선식품, 원산지에서 직구… 온라인 결제만 가능
2017년08월호
[2016년10월호]  세계화 나선 中 온라인 쇼핑축제 ‘광군제’ 1일서 24일로 늘리고 홍콩·대만에서도 시행 / 손덕호 기자
[2016년10월호]  근무 여건 따라 ‘블랙 기업’ ‘화이트 기업’ 분류 “장시간 근무 없애자”… 아베 총리, 변화 주도 / 손덕호 기자
[2016년10월호]  美 중산층, 숫자 줄었지만 소득은 증가 대선후보들 ‘중산층 위기’ 논쟁 새 국면 / 이용성 차장
[2016년10월호]  中 완다·알리바바, 할리우드 제작사 쇼핑 영향력 키우며 세계 영화 시장 장악 야심 / 조귀동 기자
[2016년10월호]  다이아몬드 가격 1년 새 14% 하락 IT 명품에 밀려… 뉴욕 상점가 시들 / 김명지 기자
[2016년10월호]  “中 대학보다 입학 쉽고 취업에도 유리” 중국 입시생 일본 명문대 입학 러시 / 이용성 차장
[2016년10월호]  뉴욕에서 LA까지 퓨전 韓食 잇단 흥행 / 김명지 기자
[2016년09월호]  스코틀랜드 독립 움직임, 일본 기업 철수 경고 브렉시트 수습에 고민하는 英 메이 총리 / 손덕호 기자
[2016년09월호]  10년간 회사 몸값 8300배 불린 차이롱쥔 회장 “경영은 100m 달리기 속도로 뛰는 마라톤” /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2016년09월호]  아베 총리 “장시간 근무하지 말자” 캠페인 오래 일하면 생산성 감소하고 출산율도 하락 / 손덕호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7.11
[226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