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중국 반도체 투자
반도체 ‘세계 1위’ 목표로 주요 도시에 공장 신설 글로벌 50대 설계·개발 업체 중 11곳이 中 기업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3] 미국 로퍼테크놀로지
의료 영상 등 틈새시장 공략, 작년 매출 4조원 넘어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2] 중국 선화(神華)그룹
석탄에서 철도·발전 분야로 확장… 작년 매출 32조원
2017년09월호
글로벌 식품 시장
육류 소비 부작용 우려 속 급성장하는 ‘대체 육류’ 게이츠 등 거부들 앞다퉈 투자… 비싼 가격은 부담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1] 미국 ‘위워크(WeWork)’
기업가치 22조원… 공유 사무실 수요 늘며 급성장 손정의 사장이 5조원 투자… 아시아 공략 본격화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0] 스위스 네슬레
151년 된 세계 최대 식품회사… 작년 매출 101조원 가공식품 소비 줄자, 당분·지방 줄인 건강식 출시
2017년08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9] 미국 GEO그룹
민영 교도소 64곳 운영해 작년 매출 2조4800억원 트럼프 정부 불법 이민자 처벌 강화로 주가 급등
2017년08월호
[오광진의 중국 기업 열전 6] 허마셴성
온·오프라인에 물류·외식 결합한 알리바바 신유통 신선식품, 원산지에서 직구… 온라인 결제만 가능
2017년08월호
[interview] 에이드리언 쳉 홍콩 뉴월드부동산그룹 부회장
하버드대·골드만삭스 출신… 매출 40조원 기업 상속 “중국 소비 중심 밀레니얼 세대 붙잡아야 생존 가능”
2017년08월호
[글로벌 성장 기업 8] 독일 아디다스
신소재 적용한 운동화로 매출 25조원 달성 미국 판매·모바일 마케팅 강화해 나이키 추격
2017년07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7] 싱가포르 ‘그랩’
‘동남아의 우버’… 현지 택시업계와 공존 택해 성공 알리바바·소프트뱅크 등 中·日 기업이 대거 투자
2017년07월호
[오광진의 중국 기업 열전 5] 커다쉰페이
4억명이 사용하는 亞 1위 음성인식 기술 개발 작년 매출 5600억원… 2029년 17조원 목표
2017년07월호
[글로벌 성장 기업 6] 스웨덴 H&M
지난해 매출 26조원 기록한 세계 2위 패스트 패션 영업이익률 줄자 매장 확대하고 온라인 판매 강화
2017년07월호
나이키 구조조정
판매 줄자 1400명 감원, 세계 12개 도시에 역량 집중 생산시간 단축 시스템 도입하고 아마존에도 납품
2017년07월호
소니의 부활
‘카메라 이미지 센서·프리미엄 TV’ 가 실적 회복 견인 기술 중시 문화 재건… 올해 ‘5조원 영업이익’ 전망
2017년06월호
[2016년11월호]  원전사고 후유증에 대규모 정전 사태까지 경쟁 심해져 매출 타격… 공적자금 없인 생존불가 / 방성수 조선비즈 기자
[2016년11월호]  루블화·유가 하락 등 변수 대비한 매뉴얼 갖추고 러시아인 특유의 입맛에 맞는 상품 개발해야 / 백예리 기자
[2016년11월호]  “극동 개발이 러시아의 유일한 발전 대안 농업·조선·무역업 전망 밝아 투자 유망” / 백예리 기자·전지현 인턴기자
[2016년10월호]  세계화 나선 中 온라인 쇼핑축제 ‘광군제’ 1일서 24일로 늘리고 홍콩·대만에서도 시행 / 손덕호 기자
[2016년10월호]  근무 여건 따라 ‘블랙 기업’ ‘화이트 기업’ 분류 “장시간 근무 없애자”… 아베 총리, 변화 주도 / 손덕호 기자
[2016년10월호]  美 중산층, 숫자 줄었지만 소득은 증가 대선후보들 ‘중산층 위기’ 논쟁 새 국면 / 이용성 차장
[2016년10월호]  中 완다·알리바바, 할리우드 제작사 쇼핑 영향력 키우며 세계 영화 시장 장악 야심 / 조귀동 기자
[2016년10월호]  다이아몬드 가격 1년 새 14% 하락 IT 명품에 밀려… 뉴욕 상점가 시들 / 김명지 기자
[2016년10월호]  “中 대학보다 입학 쉽고 취업에도 유리” 중국 입시생 일본 명문대 입학 러시 / 이용성 차장
[2016년10월호]  뉴욕에서 LA까지 퓨전 韓食 잇단 흥행 / 김명지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7.09
[219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