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중국 반도체 투자
반도체 ‘세계 1위’ 목표로 주요 도시에 공장 신설 글로벌 50대 설계·개발 업체 중 11곳이 中 기업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3] 미국 로퍼테크놀로지
의료 영상 등 틈새시장 공략, 작년 매출 4조원 넘어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2] 중국 선화(神華)그룹
석탄에서 철도·발전 분야로 확장… 작년 매출 32조원
2017년09월호
글로벌 식품 시장
육류 소비 부작용 우려 속 급성장하는 ‘대체 육류’ 게이츠 등 거부들 앞다퉈 투자… 비싼 가격은 부담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1] 미국 ‘위워크(WeWork)’
기업가치 22조원… 공유 사무실 수요 늘며 급성장 손정의 사장이 5조원 투자… 아시아 공략 본격화
2017년09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10] 스위스 네슬레
151년 된 세계 최대 식품회사… 작년 매출 101조원 가공식품 소비 줄자, 당분·지방 줄인 건강식 출시
2017년08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9] 미국 GEO그룹
민영 교도소 64곳 운영해 작년 매출 2조4800억원 트럼프 정부 불법 이민자 처벌 강화로 주가 급등
2017년08월호
[오광진의 중국 기업 열전 6] 허마셴성
온·오프라인에 물류·외식 결합한 알리바바 신유통 신선식품, 원산지에서 직구… 온라인 결제만 가능
2017년08월호
[interview] 에이드리언 쳉 홍콩 뉴월드부동산그룹 부회장
하버드대·골드만삭스 출신… 매출 40조원 기업 상속 “중국 소비 중심 밀레니얼 세대 붙잡아야 생존 가능”
2017년08월호
[글로벌 성장 기업 8] 독일 아디다스
신소재 적용한 운동화로 매출 25조원 달성 미국 판매·모바일 마케팅 강화해 나이키 추격
2017년07월호
[글로벌 성장기업 7] 싱가포르 ‘그랩’
‘동남아의 우버’… 현지 택시업계와 공존 택해 성공 알리바바·소프트뱅크 등 中·日 기업이 대거 투자
2017년07월호
[오광진의 중국 기업 열전 5] 커다쉰페이
4억명이 사용하는 亞 1위 음성인식 기술 개발 작년 매출 5600억원… 2029년 17조원 목표
2017년07월호
[글로벌 성장 기업 6] 스웨덴 H&M
지난해 매출 26조원 기록한 세계 2위 패스트 패션 영업이익률 줄자 매장 확대하고 온라인 판매 강화
2017년07월호
나이키 구조조정
판매 줄자 1400명 감원, 세계 12개 도시에 역량 집중 생산시간 단축 시스템 도입하고 아마존에도 납품
2017년07월호
소니의 부활
‘카메라 이미지 센서·프리미엄 TV’ 가 실적 회복 견인 기술 중시 문화 재건… 올해 ‘5조원 영업이익’ 전망
2017년06월호
[2017년03월호]  회사이름에서 담배 흔적 없애고 해외 사업 강화 새로운 방식의 전자담배로 시장 주도권 노려 / 손덕호 기자
[2017년02월호]  아마존, 일본서 ‘1시간 배송’으로 급성장 日 유통체인 돈키호테, ‘58분 배송’으로 반격 / 손덕호 기자
[2017년02월호]  아마존 ‘일자리 창출’ 선언에 美 유통업계 ‘우려’ 새 일자리 하나 만들면 기존 일자리 3개 사라져 / 이용성 차장
[2017년02월호]  미국 제품 불매 운동 전국적으로 확산 갈등 고조되며 美 기업 투자 줄줄이 철회 / 백예리 기자
[2017년02월호]  젊은 층 외면으로 판매량 줄어드는 日 맥주 업계, 하이볼·츄하이 등 새 술 개발해 승부 / 손덕호 기자
[2017년01월호]  잇따른 초대형 거래로 주목받는 중동의 큰손 카타르 美 인프라 사업에 41조원 투자… 佛 명문 축구팀도 보.. / 이용성 차장
[2017년01월호]  중국 내수시장에서 승승장구하는 韓商 4인방 만카페·카라카라·해지촌·웨스트엘리베이터 돌풍 /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2017년01월호]  “멕시코에 공장 안 돼”엄포 놓는 트럼프 대통령은 반발, 장관은 협상… 강온양면 대응 / 손덕호 기자
[2017년01월호]  ‘화물열차 외교’로 英 끌어안는 고속철 강국 중국 브렉시트 충격 완화, 일대일로 영향력 강화 ‘윈윈’ / 이용성 차장
[2017년01월호]  일본 대기업의 자랑 ‘종신고용제’ 붕괴 연공서열 사라지고 40~50대 희망퇴직 확대 / 김명지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7.09
[219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