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美 부동산 시장
美 연준, 부동산 하락 대비 ‘스트레스 테스트’ 명령 주택 공급과잉으로 냉각 조짐… 은행 건전성 우려
2017년05월호
아시아 국가 부채 위기
빚 늘려 성장한 아시아 국가들, 美 금리 인상에 ‘비상’ 달러 부채 많은 중국기업, 상환부담 크게 늘어 ‘위기’
2017년05월호
부동산 시장 전망 ③ 꼬마빌딩
“50억원 미만 소형빌딩 가격 향후 3~5년 상승 전망 관심지역 발품 팔고 빌딩 중개업자와 친분 쌓아야”
2017년05월호
부동산 시장 전망 ② 경매 투자
“경매 수요 늘었지만 물건 줄어 낙찰 어려워져 현장답사 통해 입지 특성, 시세 정보 확인해야”
2017년05월호
부동산 시장 전망 ① 투자 방향
“부동산 정책 연말까지 큰 변화 없을 듯 새 정부도 주택자금대출 규제 강화 예상”
2017년05월호
미국 금융 핫이슈
美 정부, ‘파산위기 금융사 청산권’ 폐지 추진 “금융위기 교훈 잊었나”… 英·佛 중앙은행 비판
2017년05월호
한국은행 통계 오류
도마에 오른 韓銀 신뢰… 가계부채 통계 오류 반복 엉터리 기초자료 제공해 금융당국 대책에 혼선 줘
2017년04월호
[interview] 올리비에 듀센 솔리드웨어 대표
금융에 머신러닝 도입해 신용평가 정확도 높인 스타트업
프랑스 컴퓨터 공학자, 한국인 아내와 핀테크 공동 창업
2017년04월호
과도한 경영진 보수 논란
글로벌 은행 CEO 성과급 인상에 주주들이 제동 “실적 악화로 배당 줄었는데 고액 연봉 잔치” 지적
2017년04월호
금융 뉴트렌드
영국 기업 P2P 대출 급증, 작년 3조원 넘어 P2P가 소상공인·중소기업의 새 자금줄로
2017년03월호
금융 신기술
가상화폐 비트코인, 금값 추월하며 역대 최고가 경신 공급 부족해 가격 상승, 테러·범죄 악용 우려도
2017년03월호
한국은행의 딜레마
금리 내려도 효과 없고, 물가는 오르는데 대책 없이 현상유지 급급한 한국은행
2017년03월호
美 크래프트의 유니레버 인수 불발
3G캐피털, 매출 60조원 회사에 164조원 인수 제안 유니레버의 조직적 대응에 한 달 만에 ‘철회’ 선언
2017년03월호
유럽 배드뱅크 설립 논쟁
EU 은행권 부실 1200조원 넘으며 ‘배드뱅크’ 설립 논의 회원국 공동 대응 필요하다는 주장… “실현 가능성은 낮아”
2017년02월호
미국 기업공개
스냅챗, 美 최초 의결권 없는 주식 발행해 상장 창업자 경영권 보호 목적… ‘주주 무시’ 지적도
2017년02월호
[2016년10월호]  美 창업기업 10개 중 3개는 이민자가 설립 회사 작아도 모험적… 새 성장동력으로 부상 / 이용성 차장
[2016년10월호]  고수익만 좇던 독일 최대 투자은행 경영진 오판과 소통 부재로 위기 자초 / 손덕호 기자
[2016년10월호]  런던 추락·중국 부상·농업 부문 활발 작년 대비 22% 감소… 3년내 최소 규모 / 김명지 기자
[2016년10월호]  벤처 투자 줄자 빚내는 실리콘밸리 기업 늘어 수익은 개선되지 않아… 제2의 IT 버블 우려 / 이용성 차장
[2016년10월호]  “거시경제학 30년 이상 퇴보… 돼지가 립스틱 바른 꼴” 폴 로머 세계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 공개 독설 파.. / 조귀동 기자
[2016년10월호]  中 증권사에 밀려 일감 못따자 골드만삭스·UBS 등 인력감축 나서 / 손덕호 기자
[2016년09월호]  “10년 만기 국채 금리 0% 되도록 하겠다” 공언 “장기 금리 조작 어렵고 효과 의문”… 반박 쏟아져 / 손덕호 기자
[2016년09월호]  신흥국 시장에 月 200억달러 유입 글로벌 자금 흡수하던 中은 자금 유출 / 김명지 기자
[2016년09월호]  EU, 아일랜드·네덜란드 등 조세 회피 지역 문제 삼아 “감세는 보조금과 마찬가지”… 애플에 16조원 추징 / 조귀동 기자
[2016년09월호]  알리페이·위챗페이, 韓·日·유럽으로 팽창 유커가 이용… 홍콩선 외국인도 사용 가능 / 손덕호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7.05
[202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