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한국은행 통계 오류
도마에 오른 韓銀 신뢰… 가계부채 통계 오류 반복 엉터리 기초자료 제공해 금융당국 대책에 혼선 줘
2017년04월호
[interview] 올리비에 듀센 솔리드웨어 대표
금융에 머신러닝 도입해 신용평가 정확도 높인 스타트업
프랑스 컴퓨터 공학자, 한국인 아내와 핀테크 공동 창업
2017년04월호
과도한 경영진 보수 논란
글로벌 은행 CEO 성과급 인상에 주주들이 제동 “실적 악화로 배당 줄었는데 고액 연봉 잔치” 지적
2017년04월호
금융 뉴트렌드
영국 기업 P2P 대출 급증, 작년 3조원 넘어 P2P가 소상공인·중소기업의 새 자금줄로
2017년03월호
금융 신기술
가상화폐 비트코인, 금값 추월하며 역대 최고가 경신 공급 부족해 가격 상승, 테러·범죄 악용 우려도
2017년03월호
한국은행의 딜레마
금리 내려도 효과 없고, 물가는 오르는데 대책 없이 현상유지 급급한 한국은행
2017년03월호
美 크래프트의 유니레버 인수 불발
3G캐피털, 매출 60조원 회사에 164조원 인수 제안 유니레버의 조직적 대응에 한 달 만에 ‘철회’ 선언
2017년03월호
유럽 배드뱅크 설립 논쟁
EU 은행권 부실 1200조원 넘으며 ‘배드뱅크’ 설립 논의 회원국 공동 대응 필요하다는 주장… “실현 가능성은 낮아”
2017년02월호
미국 기업공개
스냅챗, 美 최초 의결권 없는 주식 발행해 상장 창업자 경영권 보호 목적… ‘주주 무시’ 지적도
2017년02월호
골드만삭스의 변신
주식 트레이더 600명에서 2명으로 급감 임직원 4분의 1, 컴퓨터 기술자로 교체
2017년02월호
환율 효과 줄어든 수출
원화 가치 낮추면 수출 늘어난다는 것은 옛말 해외 생산·다국적 부품 증가로 환율 효과 감소
2017년02월호
벤 버냉키의 美 경제 분석
美 연준, 트럼프 재정확대 정책에 미온적 반응 “재정계획, 규모·시기 불확실해 효과 추정 어려워”
2017년02월호
리튬 가격 고공행진
전기차 열풍에 리튬 수요 급증… 가격 1년 새 60% 상승 최대 생산국 등극한 中, 전기차 배터리 시장 장악 시도
2017년01월호
정부, 물가지수 개편
괴리 큰 체감·공식물가… 물가상승률 1% 논란 정부, 기준 보완하고 시대변화 반영한 새 지표 개발
2017년01월호
재정의 시대로의 전환
글로벌 주요국, 재정 확대 통한 경기 부양 추진 통화정책 한계… 인프라 투자 늘려 저성장 탈출
2017년01월호
[2016년09월호]  신흥국 시장에 月 200억달러 유입 글로벌 자금 흡수하던 中은 자금 유출 / 김명지 기자
[2016년09월호]  EU, 아일랜드·네덜란드 등 조세 회피 지역 문제 삼아 “감세는 보조금과 마찬가지”… 애플에 16조원 추징 / 조귀동 기자
[2016년09월호]  알리페이·위챗페이, 韓·日·유럽으로 팽창 유커가 이용… 홍콩선 외국인도 사용 가능 / 손덕호 기자
[2016년09월호]  밀 값 10년래 최저, 옥수수 4년 새 60% 하락 날씨 좋아 생산량 급증한 탓… “더 하락할 듯” / 김명지 기자
[2016년08월호]  기업 금융 주력하다 핀테크 성장세에 전략 변경 전문 자회사 설립… JP모건·시티도 뛰어들어 / 조귀동 기자
[2016년08월호]  “정치인 발언 기준금리 결정에 영향 준다” 美 대선 3개월 앞두고 중앙은행 독립성 논란 / 손덕호 기자
[2016년08월호]  올 들어 70% 급등한 유가, 40~50달러선에서 주춤 기업들 “저유가 환영”… 세계 경기에는 적신호 / 김명지 기자
[2016년08월호]  “한국도 저성장 극복 위해 아베노믹스 도입해야 정년 연장해도 청년 일자리 줄지 않아” / 손덕호 기자
[2016년08월호]  전문가 “‘포켓몬 고’ 대박에 年 8500억원 이익” 닌텐도 “미국 회사가 주도해 우리 몫은 年 4000억원” / 손덕호 기자
[2016년08월호]  올림픽 직전 최악 벗어난 브라질 경제 호세프 대통령 탄핵안 가결 여부가 변수 / 손덕호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7.04
[197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