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금융 신기술
가상화폐 비트코인, 금값 추월하며 역대 최고가 경신 공급 부족해 가격 상승, 테러·범죄 악용 우려도
2017년03월호
한국은행의 딜레마
금리 내려도 효과 없고, 물가는 오르는데 대책 없이 현상유지 급급한 한국은행
2017년03월호
美 크래프트의 유니레버 인수 불발
3G캐피털, 매출 60조원 회사에 164조원 인수 제안 유니레버의 조직적 대응에 한 달 만에 ‘철회’ 선언
2017년03월호
유럽 배드뱅크 설립 논쟁
EU 은행권 부실 1200조원 넘으며 ‘배드뱅크’ 설립 논의 회원국 공동 대응 필요하다는 주장… “실현 가능성은 낮아”
2017년02월호
미국 기업공개
스냅챗, 美 최초 의결권 없는 주식 발행해 상장 창업자 경영권 보호 목적… ‘주주 무시’ 지적도
2017년02월호
골드만삭스의 변신
주식 트레이더 600명에서 2명으로 급감 임직원 4분의 1, 컴퓨터 기술자로 교체
2017년02월호
환율 효과 줄어든 수출
원화 가치 낮추면 수출 늘어난다는 것은 옛말 해외 생산·다국적 부품 증가로 환율 효과 감소
2017년02월호
벤 버냉키의 美 경제 분석
美 연준, 트럼프 재정확대 정책에 미온적 반응 “재정계획, 규모·시기 불확실해 효과 추정 어려워”
2017년02월호
리튬 가격 고공행진
전기차 열풍에 리튬 수요 급증… 가격 1년 새 60% 상승 최대 생산국 등극한 中, 전기차 배터리 시장 장악 시도
2017년01월호
정부, 물가지수 개편
괴리 큰 체감·공식물가… 물가상승률 1% 논란 정부, 기준 보완하고 시대변화 반영한 새 지표 개발
2017년01월호
재정의 시대로의 전환
글로벌 주요국, 재정 확대 통한 경기 부양 추진 통화정책 한계… 인프라 투자 늘려 저성장 탈출
2017년01월호
김도진 신임 IBK기업은행장
“해외이익 비중 20%로 높일 것 ‘연줄 승진’ 절대 없도록 하겠다”
2017년01월호
‘조세회피처’ 악명 떨쳐내는 스위스
스위스, 주요국과 계좌 정보 교환 본격화 자금 유출·고객 감소로 금융업 위축 우려도
2017년01월호
치솟는 에너지 가격
세계 곳곳 한파로 천연가스 2년 來 최고치, 석탄값 1년 새 100% 상승, 中 생산 감축 영향
2017년01월호
인도 모바일 결제 기업 페이티엠
화폐개혁 한달 반만에 이용 3배 급증, 모디 총리의 ‘현금·부패 없는’ 개혁 뒷받침
2017년01월호
[2017년03월호]  금리 내려도 효과 없고, 물가는 오르는데 대책 없이 현상유지 급급한 한국은행 / 조귀동 조선비즈 기자
[2017년03월호]  3G캐피털, 매출 60조원 회사에 164조원 인수 제안 유니레버의 조직적 대응에 한 달 만에 ‘철회’ 선언 / 김명지 기자
[2017년02월호]  EU 은행권 부실 1200조원 넘으며 ‘배드뱅크’ 설립 논의 회원국 공동 대응 필요하다는 주장… “실현 가능.. / 연선옥 기자
[2017년02월호]  스냅챗, 美 최초 의결권 없는 주식 발행해 상장 창업자 경영권 보호 목적… ‘주주 무시’ 지적도 / 연선옥 기자
[2017년02월호]  주식 트레이더 600명에서 2명으로 급감 임직원 4분의 1, 컴퓨터 기술자로 교체 / 김현기 기자
[2017년02월호]  원화 가치 낮추면 수출 늘어난다는 것은 옛말 해외 생산·다국적 부품 증가로 환율 효과 감소 / 김종일 기자
[2017년02월호]  美 연준, 트럼프 재정확대 정책에 미온적 반응 “재정계획, 규모·시기 불확실해 효과 추정 어려워” / 연선옥 기자
[2017년01월호]  전기차 열풍에 리튬 수요 급증… 가격 1년 새 60% 상승 최대 생산국 등극한 中, 전기차 배터리 시장 장악 .. / 김현기 기자
[2017년01월호]  괴리 큰 체감·공식물가… 물가상승률 1% 논란 정부, 기준 보완하고 시대변화 반영한 새 지표 개발 / 김종일 기자
[2017년01월호]  글로벌 주요국, 재정 확대 통한 경기 부양 추진 통화정책 한계… 인프라 투자 늘려 저성장 탈출 / 김종일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7.03
[192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