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한국 1위 MBA] 이재하 성균관대 SKK GSB 원장
“MBA 평가 6년 연속 국내 1위, ‘아시아의 하버드’ 목표 커리큘럼·학사운영 국제화, 학생 1 대 1 경력 관리도”
2017년06월호
[interview] 더프 맥도널드 ‘황금여권’ 저자
“하버드 경영대학원, 100년 전 초심으로 돌아가야”
2017년06월호
비판과 개선
‘탐욕의 산실’ 비판에 자성 움직임… ‘커리큘럼’ 개편 위험 관리, 사회적 책임 강조하고 ‘윤리 수업’ 의무화
2017년06월호
[interview] 류재욱 네모파트너즈 총괄대표(하버드 MBA 2000년 졸업)
“1~2주 마다 글로벌 기업 CEO 특강, 수업 몰입도 커 지식보다 사업자산 쌓는 과정… 하버드 간판도 도움”
2017년06월호
[강점 3] 동문 네트워크
대통령·총리·기업 회장 등 세계적 거물 수두룩 월가에도 영향력 막강… 졸업생 24%가 금융계 진출
2017년06월호
[interview] 에이미 에드먼슨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
“기업사례 1건에 학생은 2시간, 교수는 10~20시간 준비 토론 통해 ‘나도 틀릴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 하게 돼”
2017년06월호
[강점 2] 교수진
경영학의 오스카상 ‘싱커스 50’, 하버드 교수가 석권 마이클 포터,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등 대가들 빼곡
2017년06월호
[강점 1] 수업방식
2년간 500가지 기업사례 공부하며 경영능력 키워 토론식 수업으로 소통훈련… 하위 10% 학생 낙제점
2017년06월호
하버드 경영대학원 성장동력 ‘출판사업’
출판 수입 年 2400억원, 등록금·기부금보다 많아 하버드 비지니스 리뷰, 연간 6회 12개 언어로 발간
2017년06월호
세계 1위 MBA, 하버드 경영대학원
부시·블룸버그·이멜트·다이먼 등 정·재계 막강 인맥 자랑 글로벌 기업 CEO 최다 배출… 기부금 32억달러 ‘부자학교’
2017년06월호
세계 1위 MBA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2017년06월호
[전문가 진단 3] 염동훈 아마존웹서비스(AWS) 한국법인 대표
“아마존웹서비스, 출범 이후 61회 가격 인하, 끊임없는 혁신·발명과 ‘규모의 경제’가 강점”
2017년06월호
[전문가 진단 2] 서닐 굽타 미국 하버드비즈니스스쿨 교수
“전통적인 산업 틀에 얽매이지 않고 계속 영역 확장 ‘파이어폰’ 실패했지만, 교훈 얻어 ‘아마존에코’ 출시”
2017년06월호
[전문가 진단 1] 카란 지로트라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대학원 교수
“비즈니스 모델 지속 혁신과 빠른 투자로 성공, 유럽·중국·인도 등 해외시장 부진은 위험요인”
2017년06월호
수출기업 아마존 활용법
슈피겐코리아, 창업 직후 해외 온라인 판매 집중, 아마존으로 제품홍보, 배송 해결… 매출 비중 40%
2017년06월호
[2017년06월호]  창업 23년 만에 기업가치 156조원, 시가총액 세계 4위, 초저가로 온라인 유통 지배… 중국·인도 공략은 과.. / 연선옥 기자
[2017년06월호]  아마존 제국 /
[2017년06월호]  “새만금 농업용지 ‘식량안보’ 차원에서 접근해야 식품클러스터 연계하면 중·일 시장 공략 가능” / 김종일 기자
[2017년06월호]  “간척지가 자연 들판보다 상업시설 조성에 유리 사업 성공하려면 혜택 명확하게 제시해야” / 김명지 기자
[2017년06월호]  “공공·민간이 ‘새만금 마스터플랜’ 함께 만들어야 장·단기 혜택 균형 맞추는 지속가능한 개발이 핵심.. / 김종일 기자
[2017년06월호]  “한국, 수질 오염 관리 역량 충분… 어민 보상이 문제 MICE·카지노 설립은 수익성 우선 고려해 결정해야.. / 이용성 차장
[2017년06월호]  “새만금은 중국·글로벌 시장 진출 위한 요충지 민간 투자 유치 위해 인센티브 늘리고 규제 줄여야” / 장시형 부장대우
[2017년06월호]  일본에서 두 번째로 넓은 호수 메워 간척지 조성 전기자동차·생태공원·유채꽃 축제로 관광객 유치 / 손덕호 기자
[2017년06월호]  버려진 늪지 개발해 세계적 휴양지로 조성 스페인으로 휴가가던 프랑스인 발길 돌려 / 배정원 기자
[2017년06월호]  중국·싱가포르 합작해 허허벌판을 국제도시로 바꿔 작년 무역액 81조원… 나노·바이오 허브로 재도약 / 김명지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7.06
[205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