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전문가 시각 3] 박정근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
“독창성, 장인정신은 필수… 밀레니얼 세대 이해해야 한국에서 명품 나오려면 문화요소·산학협력 필요”
2017년08월호
[전문가 시각 2] 바바라 칸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 경영대학원 교수
“밀레니얼 세대의 명품 소비 2025년 45% 차지할 것 럭셔리 브랜드는 소비자에게 감성적 만족을 줘야”
2017년08월호
[전문가 시각 1] 다비드 뒤부아 프랑스 인시아드 교수
“디지털 시대 럭셔리 브랜드도 대중 소통 중요해져 버버리, 젊은층 잡기 위해 유튜브로 패션쇼 생중계”
2017년08월호
한국의 명품 브랜드
기술 뛰어나 해외 명품 제조… 자체 브랜드는 약해 한국 기업이 인수한 MCM·루이까또즈도 성장 한계
2017년08월호
추락하는 명품 브랜드
프라다·아르마니·페라가모 이미지 악화, 실적 부진 온라인 판매 강화하고 브랜드 개선 투자 안간힘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6] 오데마 피게
롤렉스도 범접 못 할 ‘수퍼워치’… 10억원 넘는 시계도 천재 디자이너 제랄드 젠타의 ‘로열 오크’로 세계적 명성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5] 에르메스
‘명품 위의 명품’ 손꼽혀… 작년 매출액 7조원 넘어 2~3년 기다려야 살 수 있는 희소성이 ‘최고급’ 비결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4] 베트멍
낡은 관습·시스템 혁파… ‘패션계의 뒤샹’ 별명 얻어 패션쇼에 일반인 모델 쓰고, 한국의 짝퉁문화 풍자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3] 버버리
패션쇼 선보인 신상품 다음날 전세계 매장서 판매 SNS 많이 쓰는 20대 겨냥해 디지털 마케팅 강화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2] 구찌
무명 디자이너 파격 발탁해 디자인 혁신 성공 온라인 판매·고객맞춤 서비스로 매출 17% 증가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1] 루이뷔통
‘명품 금지구역’ 온라인 시장에 진출, 종합 매장 열어 길거리 패션 ‘슈프림’과 협업, 20대 젊은 소비자 흡수
2017년08월호
명품 강국 이탈리아·프랑스를 키운 힘
왕실·귀족 후원으로 성장… 스타 마케팅으로 저변 확대 장인들의 수작업 생산… 디자인 혁신으로 위기 돌파
2017년08월호
명품의 세대 교체
밀레니얼 세대 성장에 400조원 명품 시장 지각변동
2017년08월호
글로벌 명품시장
2017년08월호
[interview] 김성회 김성회CEO리더십연구소 소장
“자만에 빠지지 않도록 자기 성찰 시간 가져야 직원 존중하고 능력 인정하는 ‘작은 리더십’ 중요”
2017년08월호
[2017년08월호]  최고경영자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결정하는 것 삼성전자, 위기 때 과감한 투자 통해 미래 준비 / 손덕호 기자
[2017년08월호]  경영자의 96% 직무 스트레스… 운동으로 해소 팀 쿡, 제프 베조스는 7시간 숙면으로 체력 관리 / 이종현 기자
[2017년08월호]  시대·상황에 따라 리더십 변화… 타고난 리더 없어 / 손덕호 기자
[2017년08월호]  CEO 성공學 /
[2017년08월호]  “모바일 앱 80%는 보안 취약… 비트코인도 공격당해 개발 과정부터 취약점 점검하고, 해킹 트렌드 연구해.. / 이종현 기자
[2017년08월호]  “美, 제품 보안기준 높여 ‘제조업 부활’꾀할 가능성 수출기업, 상품기획 단계부터 해킹 안전 고려해야” / 이용성 차장
[2017년08월호]  “매일 80조 회 넘게 점검… 신고 포상금만 수백만달러 입사 후 6주간 집중 보안 교육… ‘신속한 대응’이.. / 이용성 차장
[2017년08월호]  한국 기업 사이버보안 경쟁력 세계 49위 500대 보안기업 중 3개뿐… 안랩은 104위 / 설성인 조선비즈 위비경영연구소 기자
[2017년08월호]  이스라엘 정보군 8200부대 출신들이 모여 창업 차량 전자제어장치 보호하는 4중 보안 시스템 개발 / 이종현 기자
[2017년08월호]  유럽 백신시장 부동의 1위… 전 세계 4억명 사용 악성 코드 실시간 감지… 해킹 추적 기술 ‘탁월’ / 김종일 기자
[1] [2] [3] [4] [5] [6] [7] [8] [9] [10]  
2017.08
[214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