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비즈 | 조선비즈K | Tech Chosun | 조선일보
[전문가 시각 3] 박정근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
“독창성, 장인정신은 필수… 밀레니얼 세대 이해해야 한국에서 명품 나오려면 문화요소·산학협력 필요”
2017년08월호
[전문가 시각 2] 바바라 칸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 경영대학원 교수
“밀레니얼 세대의 명품 소비 2025년 45% 차지할 것 럭셔리 브랜드는 소비자에게 감성적 만족을 줘야”
2017년08월호
[전문가 시각 1] 다비드 뒤부아 프랑스 인시아드 교수
“디지털 시대 럭셔리 브랜드도 대중 소통 중요해져 버버리, 젊은층 잡기 위해 유튜브로 패션쇼 생중계”
2017년08월호
한국의 명품 브랜드
기술 뛰어나 해외 명품 제조… 자체 브랜드는 약해 한국 기업이 인수한 MCM·루이까또즈도 성장 한계
2017년08월호
추락하는 명품 브랜드
프라다·아르마니·페라가모 이미지 악화, 실적 부진 온라인 판매 강화하고 브랜드 개선 투자 안간힘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6] 오데마 피게
롤렉스도 범접 못 할 ‘수퍼워치’… 10억원 넘는 시계도 천재 디자이너 제랄드 젠타의 ‘로열 오크’로 세계적 명성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5] 에르메스
‘명품 위의 명품’ 손꼽혀… 작년 매출액 7조원 넘어 2~3년 기다려야 살 수 있는 희소성이 ‘최고급’ 비결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4] 베트멍
낡은 관습·시스템 혁파… ‘패션계의 뒤샹’ 별명 얻어 패션쇼에 일반인 모델 쓰고, 한국의 짝퉁문화 풍자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3] 버버리
패션쇼 선보인 신상품 다음날 전세계 매장서 판매 SNS 많이 쓰는 20대 겨냥해 디지털 마케팅 강화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2] 구찌
무명 디자이너 파격 발탁해 디자인 혁신 성공 온라인 판매·고객맞춤 서비스로 매출 17% 증가
2017년08월호
[명품 혁신 1] 루이뷔통
‘명품 금지구역’ 온라인 시장에 진출, 종합 매장 열어 길거리 패션 ‘슈프림’과 협업, 20대 젊은 소비자 흡수
2017년08월호
명품 강국 이탈리아·프랑스를 키운 힘
왕실·귀족 후원으로 성장… 스타 마케팅으로 저변 확대 장인들의 수작업 생산… 디자인 혁신으로 위기 돌파
2017년08월호
명품의 세대 교체
밀레니얼 세대 성장에 400조원 명품 시장 지각변동
2017년08월호
글로벌 명품시장
2017년08월호
[interview] 김성회 김성회CEO리더십연구소 소장
“자만에 빠지지 않도록 자기 성찰 시간 가져야 직원 존중하고 능력 인정하는 ‘작은 리더십’ 중요”
2017년08월호
[2017년06월호]  “글로벌 대도시 주택 수요 급증… 신규 공급 늘려야 서울 고급 아파트, 도쿄·상하이·타이베이보다 저렴.. / 박용선 기자
[2017년06월호]  너도나도 ‘갭 투자’ … 매매·전세 동반상승 부작용 금융위기 후 상승률 미국·영국 등 주요국보다 낮아 / 손덕호 기자
[2017년06월호]  경제 살아나며 긴자 임대료 1년 만에 40% 급등 도심 지역만 부동산 호황… ‘가격 상승 한계’지적도 / 김종일 기자
[2017년06월호]  평균 주택가격 연 소득의 50배… 10년간 6배 올라 중소도시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거품 확산 우려도 / 이용성 차장
[2017년06월호]  구글·페이스북 등 혁신 기업 성장으로 집값 급등 원룸 임대료 월 380만원… “정점 찍었다” 주장도 / 배정원 기자
[2017년06월호]  수백억원대 고급 주택 몇 년째 ‘텅텅’… 거품 적신호 브렉시트 결정 따른 정치불안 여파로 가격 하락 조.. / 연선옥 기자
[2017년06월호]  빌딩 투자 금액은 맨해튼, 임대료는 홍콩이 최고 연간 임대 비용 비싼 도시 10곳 중 절반이 아시아 / 이용성 차장
[2017년06월호]  세계 주요 대도시 집값 폭등… 저금리·공급 부족 원인 뉴욕·런던·밴쿠버 등 ‘차이나 머니’ 몰려, 과열.. / 손덕호 기자
[2017년06월호]  글로벌 부동산 /
[2017년06월호]  “MBA 평가 6년 연속 국내 1위, ‘아시아의 하버드’ 목표 커리큘럼·학사운영 국제화, 학생 1 대 1 경력 .. / 이용성 차장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017.08
[214호]
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조선> 공식 사이트입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주묻는질문 1:1온라인문의
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
배송문의 광고문의
고객불만사항

광고문의: 02-724-6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