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는 밥벌이를 위해 일하고 밤에는 좋아하는 강아지를 탐구하는 개불출 직장인의 일상.

Work
어른이 되어 만난 사람을 대할 때면 자꾸 잊고 산다. 누구든 처음부터 지금 모습은 아니었을 텐데.

 


Home
그래, 해피도 그렇게 우리 말을 절대 ‘거역하지 못하던’ 시절이 있었다. 아주 옛날에.


▒ yoong
‘하고 싶은 일만 해도 먹고 사는’ 미래를 위해 꾸역꾸역 시키는 일을 하면서 하고 싶은 일까지 틈틈이 하느라 바쁜 일개미.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