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가을철에는 비염에 유의해야 한다.
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가을철에는 비염에 유의해야 한다.

추석 명절이 지나고 어느새 완연한 가을이 다가왔다. 그러나 선선한 가을이 반갑지 않은 이들도 있을 것이다. 바로 비염 환자들이다. 비염은 어느 계절에나 생길 수 있지만 가을로 접어들면서 비염 환자가 늘어나는 것은 여러 가지 원인이 있다.

일단 아침, 저녁 기온 차가 크다는 환절기의 특성이 문제가 된다. 일교차가 크면 우리 몸은 스스로 항상성을 유지하기가 어려워지고, 비염에도 취약하게 된다. 다만 비염이 발생하는 이유가 온도의 차이뿐만은 아니다. 그보다 중요한 요인은 습도의 변화다.

코를 비롯한 호흡기 점막은 건조한 환경을 아주 싫어한다. 옛 한의학 문헌에서 ‘폐오조(肺惡燥·폐는 건조함을 싫어한다는 뜻)’라 하였다. 우리나라 가을철은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지면서 온도 차가 커지는 한편, 건조하다는 특징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유난히 가을철에 비염이 잘 생긴다.

비염에 약한 체질은 물론, 강한 체질 역시 따로 없다. 각각의 특성에 따라서 비염이 생기는 원인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은 추위가 비염의 원인이 되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낮은 습도가 더 중요한 원인의 되기도 한다. 또 어떤 사람은 인체 내외의 체온 조절 실패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감기를 방치하면 비염이 되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사실 코감기부터가 급성 비염이다. 급성 비염을 오랫동안 방치하거나 반복해서 비염을 앓으면, 호흡기 점막의 기능이 떨어져서 만성적인 비염으로 변할 수 있다. 그러므로 모든 감기는 초기에 충분한 휴식 및 수분 섭취를 통해 빠른 회복을 해야 한다.


증상·환자 상태에 따라 치료법 달라

한의학에서는 비염을 환자의 개별 상태에 따라서 치료한다. 환자가 추위에 약해서 비염이 오는 경우, 호흡기 점막이 건조해서 비염이 오는 경우, 호흡기 점막의 적당한 습도 유지가 어려운 경우 등에 따라서 치료 방법이 달라진다.

이렇게 단순히 증상만이 아니고 환자의 상태에 따라서 치료를 다양화하는 것이 한의학 비염 치료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한의학에서 비염 치료의 목표는 치료를 받지 않고도 건강한 호흡기 상태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것이다.

알레르기 비염은 좁은 의미의 경우 우리 몸 안에 외부 알레르겐(allergen)에 대한 항체가 생겨 있는 경우를 말한다. 그렇지만 대부분 외래에서 알레르기 비염이라고 진단받는 경우는 과민성 비염의 상태다. 즉 코의 내부 점막이 외부 환경의 변화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을 대부분 광의의 알레르기 비염이라고 한다. 과민 반응에 의한 비염의 경우, 콧속 점막을 건강하게 만드는 치료가 필요하다.

알레르기 비염으로부터 자기 자신을 지키기 위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규칙적인 생활, 지속적인 운동(최소 주 3~4회, 20~40분의 가벼운 운동), 균형 잡힌 식사, 충분한 수면이다.


▒ 남혜정
대한한의학회 정회원, 대한한방알레르기 면역학회 정회원, 한의자연요법학회 정회원

남혜정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안이비인후센터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