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가 척추관협착증 환자를 치료 하고 있다. 사진 조선일보 DB
한의사가 척추관협착증 환자를 치료 하고 있다. 사진 조선일보 DB

오랜 시간 컴퓨터 앞에서 일하는 직장인중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한 자세로 장시간 앉아 있다 보니 허리에 무리가 가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사람이 단순한 근육통이겠거니 생각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급속도로 통증이 심해지고 나서야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

60대인 S 회장도 허리 통증이 계속돼 병원을 찾았다. 허리가 아파 파스를 붙여봤지만 통증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았다. 최근에는 다리까지 저리기 시작해 병원을 찾은 그는 ‘척추관협착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허리에 통증이 발생하면 허리 디스크를 먼저 떠올리곤 하지만, 의외로 척추관협착증을 진단받는 경우가 많다. 허리 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은 증상이 비슷해 일반인은 구분하기 쉽지 않다. 그렇다면 허리 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은 어떻게 다를까.


걸을 때 쥐어짜듯 아픈 것도 허리가 원인

허리 디스크는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 중 하나인 만큼 중장년층 이후에 많이 발생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잘못된 자세나 강한 충격이 가해지는 사고 등으로 인해 청년층에서도 쉽게 발견되고 있다. 허리 디스크는 척추뼈와 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튀어나와 척수를 압박해 통증이 생긴다. 디스크가 심해지면 허리 통증뿐 아니라 다리 저림 증상까지 나타난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주위의 뼈나 인대 등이 장기간 퇴행성 변화를 겪으면서 척수 가 지나가는 척추관을 압박해 발생한다. 허리 디스크와 증상은 비슷하지만 상대적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된다는 점이 다르다. 척추관협착증의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조금만 걸어도 다리를 쥐어짜는 듯한 통증이나 저림 증상이다. 또 걷다가 다리에 힘이 빠져 허리를 굽히거나 쪼그리고 앉아 휴식을 취해야 통증이 가라앉는 등 보행 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

노년층의 삶의 질을 가장 많이 떨어뜨리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한 것이다. 척추관협착증은 증상이 심해지면 통증 없이 걸을 수 있는 거리와 시간이 점차 줄어들기 때문에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릴 수 있다. 따라서 허리 통증이 계속된다면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 후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척추관협착증은 보존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대부분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회복할 수 있다. 한방치료는 대표적인 보존적 치료 방법 중 하나다. 침, 뜸, 약침, 추나치료, 한약치료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통증을 개선시킨다. 특히 추나치료는 척추가 올바르게 정렬되도록 도와줘 척추 질환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중요하다. 근력이 약화된 상태라도 3개월 이상 지속해서 운동을 해야 한다. 척추관협착증의 예방과 증상 완화를 위한 기본적인 운동으로는 코어 운동과 하체 운동이 있다. 코어 근육이란 몸의 중심을 둘러싸고 있는 복근, 엉덩이 근육, 허리 부위 근육 등을 말한다. 흔히 알려진 코어 운동과 하체 운동으로는 플랭크, 스쿼트 등이 있다.

노년층에서 쉽게 시행할 수 있는 운동으로는 요가, 복식 호흡, 평지에서 걷기, 누워서 다리 들기 등이 있다. 평지에서 걷기를 할 때는 시선은 수평을 유지하며 허리를 곧게 편 상태로 양팔을 적절히 흔드는 것이 중요하다. 누워서 다리 들기는 좌우를 번갈아가면서 시행하고, 허리나 엉덩이가 바닥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무엇보다 통증이 느껴질 정도의 과도한 운동은 삼가야 한다. 척추관협착증을 앓고 있다면 증상과 상태에 따라 운동 방법이 달라지므로 반드시 전문의의 진료와 상담을 통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


▒ 이종수
경희대한방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前 대한한의학회장, 척추신경추나의학회 고문, 의료사고조정중재위원

이종수 경희대한방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