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신 사장은 최근 직원들과 함께 등산길에 올랐다 발목을 접질리고 말았다. 단순히 발목이 삐었다고 생각해 집으로 왔는데 시간이 지나도 통증이 계속돼 병원을 찾았다.

50대 안 대표 역시 최근 산에 올랐다가 무릎에 심각한 통증을 느껴 일찍 하산해야만 했다. 평소 관절염을 앓고 있긴 하지만 이렇게 극심한 통증이 나타날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결국 기대했던 단풍 구경은 하지도 못한 채 아쉬운 마음만 달랠 뿐이었다.

깊어 가는 가을 정취를 만끽하기 위해 산에 오르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각종 부상으로 병원을 찾는 이가 늘고 있다. 가을, 겨울 산은 각종 부상의 위험이 큰 만큼 즐거운 산행이 부상으로 인한 고통스러운 기억으로 남지 않으려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등산 중 가장 흔한 부상은 ‘발목 염좌’와 ‘무릎 통증’이다. 염좌는 흔히 ‘발목이 삐었다’고 표현하는 것을 말한다. 주로 발을 잘못 딛거나 미끄러지면서 관절 사이에 있는 인대가 늘어나고 부으면서 발생한다. 인대가 손상되면 주위 혈액순환에 장애가 발생해 흔히 한의학에서 이야기하는 ‘나쁜 피’, 어혈(瘀血)이 생성된다. 초기에는 해당 부위가 붓고 푸른색이나 검붉은 색 멍이 들면서 통증이 나타나는데, 이는 어혈이 눈에 보이는 상태다. 눈에 보이는 어혈이 사라지면서 멍은 없어지지만 인대와 손상된 부위 깊은 곳에 보이지 않는 어혈이 남아 있다면 통증이 지속될 수 있다.


뜀뛰기 등 준비운동 필수

무릎 통증은 주로 경사진 길을 오르내릴 때 평소보다 많은 체중이 무릎 관절에 가해지면서 발생한다. 평소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거나 체중에 비해 무릎 주위 근육이 약한 사람은 쉽게 통증이 나타난다.

염좌를 예방하기 위해선 출발 전 가벼운 스트레칭과 뜀뛰기운동 등 준비운동으로 굳어 있는 인대를 풀어주고, 근육 내 혈액순환을 촉진해야 한다. 등산 시에는 발목을 충분히 감싸고, 미끄럼 방지 기능이 있는 등산화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무릎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등산스틱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체중 부하를 분산시켜 무릎에 무리가 가는 것을 방지하기 때문이다. 평소에 수영장에서 걷거나, 누워서 다리를 들고 허공에서 자전거 타기 등을 하면 근력이 강화돼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등산 시 부상을 당했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 다리를 삐어 염좌가 발생했다면 가장 먼저 발목을 고정하고 얼음찜질을 해줘야 한다. 이후 병원을 찾아 골절이나 인대 파열 여부를 확인한 후 상태에 맞춰 치료받아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어혈을 없애기 위해 봉독약침요법을 시행한다. 침 치료를 병행하면 통증을 억제하고 근육을 강화시킬 수 있다.

무릎 관절에 통증을 느꼈을 때 역시 인대 파열 여부, 반월판 손상 등을 확인하기 위해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무릎 통증을 치료하려면 관절과 연골을 보호하고 근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 남동우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침구학교실 부교수, 대한한의학회 기획총무이사 겸 국제교류이사, 대한침구의학회 국제이사

남동우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침구과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