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월 2일로 예정된 무역협상 마감 시한까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 일이 없다고 7일(현지시각) 밝혔다. 블룸버그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에게 “이번 달에는 시 주석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월 말에 시 주석을 만날 것이며, 협상을 타결하기 좋은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미국은 미·중 무역협상이 3월 2일까지 타결되지 않을 경우,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관세율을 기존의 15%에서 25%로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양국 간 무역협상 기한이 연장되거나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7일(현지시각) “2월 말 정상회담은 연기됐지만 정상회담이 머지않았다”라고 했다. 미국 기업연구소(AEI)의 중국 전문가 데렉 시저스도 “양국 정상이 3월 2일 마감 시한 전까지 만나지 않는다고 해서 미·중 무역협상이 깨지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용성 차장,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