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가 이어지는 비판에도 인종차별에 항의한 운동선수가 등장하는 자사 30주년 광고를 내보내기로 했다. 지난 5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나이키는 콜린 캐퍼닉 전 미국 프로미식추구(NFL) 선수를 기용한 2분짜리 광고 ‘드림 크레이지’를 공개했다. 나이키는 이 광고를 NFL 정규시즌 개막 방송 시간대에 내보낼 계획이다. 캐퍼닉은 2016년 흑인에 대한 경찰 과잉 진압 등에 항의하는 의미로, 경기 전 국가가 나올 때 무릎을 꿇었고 이후 다른 선수들이 동참하면서 무릎 꿇기 시위로 번졌다. 이 시위로 캐퍼닉은 실직자 신세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캐퍼닉을 맹비난했으며, 보수층은 나이키 신발을 불태우며 불매운동까지 펼쳤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