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4_36_3.jpg

일본 정부가 75세 이상의 고령 운전자 210만547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지기능 검사에서 5만7099명이 ‘치매 우려’ 판정을 받았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전체 대상자의 2.7% 수준이다. 일본 경찰청이 실시한 검사 결과가 ‘치매 우려’로 판정되면 의사의 진단을 받아야 하는데, 이를 통해 치매가 확정되면 운전면허가 취소되거나 정지된다.

최근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일본에서는 고령 운전자의 교통 사고가 사회적 문제로 불거지고 있다. 실제로 일본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75세 이상 운전자 10만 명당 사고 발생 건수는 16~24세 운전자의 두 배에 달했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는 2009년 도로교통법을 개정해 고령운전자의   인지기능 검사를 의무화했다. 이번 검사에서 ‘치매 우려’로 판정받은 고령운전자 중 의사가 실제 치매로 진단한 사람은 1892명 이었다. 전체 고령운전자의 0.09%다. 

다만 대도시를 제외한 지역은 노인들의 이동수단이 충분치 않다는 것이 문제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