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다 아키오 사장이 5월 8일 도쿄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밝게 웃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도요다 아키오 사장이 5월 8일 도쿄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밝게 웃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도요타 자동차가 일본 기업 최초로 연 매출 30조엔(약 320조원)을 돌파했다. 사상 최대 실적이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에 따른 중국 자동차 시장 위축에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이 고전하고 있지만 도요타 홀로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

5월 8일 도요타는 지난 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 매출이 30조2256억엔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2.9% 증가했다. 도요타는 2016년 이후 해마다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고 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3% 증가한 2조4675억엔을 기록했다.

중국 시장에서의 선전이 실적 개선에 큰 힘이 됐다. 중국 경제 성장세 둔화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한국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독일 다임러, 미국 포드 등이 중국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도요타의 중국 판매는 이 기간 14%나 증가했다.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의 가격을 인하하고, 신차를 잇따라 투입하는 등 공격적인 영업 전략을 구사한 것이 주효했다. 중국 시장 실적 개선에 힘입어 그룹 전체의 글로벌 판매 대수도 전년보다 2% 증가한 1060만 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도요타는 올해에도 중국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앞서 회사는 중국 합작사인 GAC-도요타에 16억4000만달러를 투자해 친환경차 생산량을 연 40만대까지 늘리기로 했다. 올해 중국 판매 목표는 전년보다 8.5% 많은 160만 대로 잡았다.

화려한 실적을 냈지만 도요다 아키오 사장은 위기의식을 강조했다. 그는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자율주행차·전기차 기술 확산으로 사업 환경이 변화하는 상황에서 ‘도요타는 괜찮다’라는 생각은 위험하다”면서 “모든 변화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이를 따르는 기업 체질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현·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