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딜 브렉시트(EU와 합의 없는 영국의 EU 탈퇴)에 대한 우려로 다이슨, 소니 등 글로벌 기업들이 영국을 떠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의 이 같은 행보로 브렉시트에 대한 불안감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들은 짐 로언 다이슨(가전기업) 최고경영자(CEO)가 22일(현지시각) 영국에 있는 본사를 몇 달 안에 싱가포르로 옮기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다이슨의 생산기지는 싱가포르에 있지만 본사는 영국에 있고 영국 맘스베리에 3500명을 고용한 연구·개발센터가 있다.

영국해협에서 182년간 여객선 사업을 해온 피앤드오(P&O)도 영국을 떠난다. 이 회사는 최근 세금 문제를 이유로 선적(船籍)을 EU회원국인 키프로스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일본 가전기업 소니도 유럽본부를 런던에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옮긴다. 고급차 브랜드 벤틀리는 공급 차질을 우려해 부품 재고를 늘리고 있다.

이용성 차장·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