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사장이 지난 23일(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열린 국제투자회의 ‘미래투자이니셔티브(FII)'에 참석하지 않았다. FII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서방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개최하는 행사다. 전 세계 정부 고위 관계자와 글로벌 기업의 수장들이 대거 참석해 ‘사막의 다보스’로도 불린다.

하지만 사우디 왕실이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배후로 지목되면서 유력인사들의 불참이 이어졌다.

특히 손 사장의 참석여부가 외신들의 큰 관심을 받아왔다. 사우디 국부펀드(PIF)가 소프트뱅크의 4차산업·미래기술 투자펀드인 비전펀드에 450억달러를 출자했고, 빈 살만 왕세자가 2차 비전펀드에 같은 금액을 투자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하지만 손 사장이 행사에 불참하면서 가뜩이나 궁지에 몰린 사우디의 입장이 난처해졌다. 사우디가 투자약정을 재검토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