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2월 10일(현지시각)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제기한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LG에너지솔루션 주장을 인정하는 최종 심결을 내렸다. 사진 연합뉴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2월 10일(현지시각)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제기한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LG에너지솔루션 주장을 인정하는 최종 심결을 내렸다. 사진 연합뉴스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소송전에서 승리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에서 일부 리튬이온배터리의 수입·판매가 10년간 금지된다.

다만 SK이노베이션 공장을 짓고 있는 미국 조지아주(州)에서 일자리와 지역 발전 문제 등을 거론하고 있고,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는 포드와 폴크스바겐도 ‘의도치 않은 피해자’가 됐다며 두 회사의 자발적 합의를 요구하고 있어 LG와 SK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2월 10일(이하 현지시각)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에서 LG에너지솔루션 측 주장을 인정하는 최종 심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ITC는 미국에서 SK이노베이션 리튬이온배터리의 수입·판매를 10년간 금지하는 제한적인 배제 명령을 내렸다. 다만 ITC는 포드 전기차 생산용 배터리와 부품은 4년간, 폴크스바겐은 2년간 수입을 허용하는 유예 조치도 함께 내렸다.

SK이노베이션은 성장 동력으로 삼은 배터리 사업에 경고등이 켜지며 위기를 맞게 됐다.

SK이노베이션은 포드와 폴크스바겐에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해 3조원을 들여 미국 조지아주에 배터리 제1·2공장을 짓고 있다. 이들 공장의 연간 전기차 배터리 생산량만 21.5(기가와트시)에 달하고, 26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돼 조지아주의 기대감도 매우 컸다. 2022년 1분기부터 제1공장이, 1년 뒤 제2공장이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었는데, 이번 ITC 결정에 따라 사업 전망이 매우 불투명해졌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ITC의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ITC의 최종 결정에 대해 60일 이내에 승인 또는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 켐프 주지사는 2월 12일 “ITC의 결정은 2600개의 청정에너지 일자리와 혁신적인 제조업에 대한 막대한 투자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포드와 폴크스바겐도 두 회사의 원만한 합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2월 11일 소셜미디어(SNS) 트위터에 “두 배터리 공급 업체의 합의는 궁극적으로 미국 제조사와 노동자들에게 가장 큰 이득이 된다”고 말했다. 포드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두 회사로부터 모두 배터리를 공급받고 있다.

폴크스바겐은 성명을 통해 “ITC의 결정이 회사에 미치는 영향을 계속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폴크스바겐은 “이 사건에서 우리는 ‘의도하지 않은 피해자’가 됐다”며 “미국 정부에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수입 금지 유예 기간을 최소 4년으로 연장해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폴크스바겐은 “미국 테네시주에서 전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생산과 1000개의 일자리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폴크스바겐은 2019년 테네시주에 8억달러(약 8800억원)를 들여 전기차 전용 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LG와 SK가 합의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ITC 심결 이후 60일 안에 두 회사가 합의를 본다면 이번 명령을 되돌릴 수 있어서다. 이렇게 될 경우 합의금 규모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수천억원 선을 제시했지만, LG에너지솔루션은 2조~3조원대의 합의금을 생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오스틴 반도체 공장 가동이 한파에 따른 정전으로 2월 17일 중단됐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오스틴 반도체 공장 가동이 한파에 따른 정전으로 2월 17일 중단됐다. 사진 삼성전자

美 한파에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 중단
텍사스주, 400만 가구 정전 피해 GM·포드 등도 생산라인 중단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이 기록적인 한파에 따른 정전으로 한국 시각으로 2월 17일 가동 중단됐다. 한파로 가정에서의 전력 수요가 폭증하자, 오스틴시에서 공장 가동을 중단할 것을 명령한 데 따른 것이다.

2월 16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급격한 정전으로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약 40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만 전국적으로 15명이 한파로 사망하는 등 관련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도요타, 닛산 등의 자동차 업체도 공장 가동을 멈춘 것으로 전해졌다. 월마트 역시 남부와 중서부에 걸쳐 500여 개 점포 문을 닫았다. 식료품과 약품을 파는 유통체인 퍼블릭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까지 연기했다. 의약품과 미용 상품을 판매하는 미국 드럭스토어 CVS도 약 775개의 점포를 일시 폐쇄했다고 밝혔다.


국내 대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0.6%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연합뉴스
국내 대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0.6%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연합뉴스

국내 대기업 작년 영업익, 0.6% 증가
매출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 반도체 제외하면 부진

국내 대기업의 지난해 실적이 제자리 수준에 머물렀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시가총액 500대 기업 중 2월 15일까지 잠정실적을 공개한 326개 사의 실적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매출액은 2106조6511억원으로 전년보다 1조204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2월 17일 밝혔다. 기업들의 영업이익은 127조631억원으로 2019년보다 0.6%(7839억원) 늘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수요 증가로 수혜를 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기업들의 실적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뺀 324개 기업의 지난해 매출액은 1837조9436억원으로, 2019년보다 0.6% 감소했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86조566억원)과 당기순이익(50조8460억원)도 2019년과 비교해 각각 10.2%, 2.1% 줄었다.

영업이익 1조원 이상을 기록한 곳은 25곳으로 조사됐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구속
10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FIU 수상한 자금 흐름 포착 계기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배임한 혐의를 받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2월 17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최 회장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하고서 영장을 발부했다. 원 부장판사는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SK그룹 창업주인 고(故) 최종건 회장의 아들이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형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2월 15일 최 회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번 수사는 금융정보분석원(FIU)이 2018년 SK네트웍스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검찰에 알리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최 회장이 SKC와 SK네트웍스 등에서 거액을 횡령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최 회장은 2000년부터 2015년까지 SKC 회장을 지냈고, 2016년부터 SK네트웍스 회장을 맡고 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