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는 셀토스의 연식 변경 모델 ‘2021 셀토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 기아차
기아차는 셀토스의 연식 변경 모델 ‘2021 셀토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 기아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판도를 바꾼 기아자동차 ‘셀토스’가 첨단 안전 사양과 함께 돌아왔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연식 변경 모델인 ‘2021 셀토스’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2021 셀토스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기능을 갖췄다. 전방 카메라·레이더를 통해 장애물과 충돌 위험이 감지될 경우 이를 경고하고 필요할 때 제동장치를 자동 작동해 충돌을 방지하는 기능이다.

차량에 사람이 탄 채로 문이 닫히면 경고해주는 뒷좌석 승객 알림도 탑재됐다. 색다른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그래비티’ 모델을 운영하는 것도 특징이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셀토스는 차로 유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 최첨단 안전 사양이 대거 적용돼 인기를 끈 소형 SUV다. 기아차는 2021 셀토스 전 트림에 뒷좌석 승객 알림을 기본 적용해 소비자 편의와 안전 수준을 대폭 높였다.

교차로 대향차(반대 방향에서 오는 차)까지 범위를 넓힌 전방 충돌방지 보조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때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기아차는 실내·외 고급스러움을 높인 ‘그래비티’ 모델도 새롭게 추가했다. 그래비티 모델은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블랙 전면 가공 휠 △메탈릭 실버 컬러 디자인 포인트 △그레이 인테리어가 적용돼 더욱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한다.

셀토스 그래비티 모델은 ‘도형의 날카로운 에지(가장자리)’를 디자인 모티브로 했고 블랙과 실버 컬러의 대비가 특징이다.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은 입체적으로 반복되는 사각형 패턴에 핫 스탬핑 공법을 적용해 강렬한 전면부 이미지를 구현했다. 핫 스탬핑 공법은 900℃ 이상 고온으로 가열해 프레스 성형을 하고서 급랭시키는 방식을 말한다.

삼각형 표면이 돋보이는 18인치 블랙 전면 가공 휠은 속도감을 강조한다.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도어 가니시 등에도 메탈릭 실버 디자인 포인트를 적용해 세련된 이미지를 강화했다. 그래비티 전용 그레이 인테리어는 감각적인 외관과 어우러져 셀토스만의 스타일을 완성한다.

기아차는 프레스티지, 시그니처 트림의 발광다이오드(LED) 시그니처 라이팅 그릴 재질을 무광에서 유광으로 변경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화했다. 또 뛰어난 시인성과 무선 업데이트 기능으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0.25인치 UVO 팩을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2021 셀토스의 판매 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934만원 △프레스티지 2248만원 △시그니처 2454만원 △그래비티 2528만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5만원 △프레스티지 2440만원 △시그니처 2646만원 △그래비티 2719만원이다. 개별소비세가 3.5%일 때 가격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가장 경쟁이 심한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뒤흔든 셀토스가 차급 최고 수준의 안전 사양, 고급화된 디자인 요소 등을 더해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